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0002896660_001_20181002211515705.jpg


‘신라의 미소’로 일컬어진 경주 출토 ‘얼굴무늬 수막새’. 


7세기 작품이다. 여인의 웃는 얼굴을 조각한 독특한 와당이다. |
1930년대 초 경주 야마구치(山口) 의원에서 공중의로 일하고 있던 다나카 도시노부(田中敏信·1908~1993)가 흥미로운 소식을 들었다. 경북 경주 사정동 영묘사 터(현재 사적 제15호 흥륜사지)에서 독특한 와당인 수막새 한 점이 발견됐고, 일본인 골동품상인 구리하라(栗原)에게 넘어갔다는 것이었다. 목조건축에서 지붕의 기왓골 끝에 얹는 수막새의 무늬는 대개가 연꽃인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이 수막새는 사람의 얼굴이 그려져 있었다. 당시 26살의 청년의사 다나카는 구리하라 가게로 달려가 주저 없이 100원을 주고 구입했다. 

경북 상주 남장사 영산회 괘불도. 야외에서 거행하는 불교의식인 영산재에서 사용된 불화다. 1788년(정조 12년) 불화승인 상겸의 주도로 총 22명의 화승이 참여해서 완성한 것이다. 

1934년 조선총독부 기관지인 <조선>과 학술지인 <신라의 고와연구>에 이 수막새가 소개됐다. ‘여자의 웃는 얼굴을 조각한 회백색 기와이며, 신라 와당 중에서도 아직 볼 수 없는 희귀하고 섬세한 문양이 특히 이색적’이라는 내용이었다. 제작시기는 7세기 쯤으로 판단됐다. 사람들은 이 얼굴무늬 수막새를 두고 ‘신라의 미소’라 했다. 

그러나 1944년 다나카가 일본으로 돌아가면서 ‘신라의 미소’도 함께 가져갔다. 그렇게 이 기와는 기억 너머로 사라졌다. 그러나 30년이 지난 뒤에도 이 수막새의 존재를 잊지 않았던 이가 있었다. 바로 당시 국립박물관 경주분관장이던 박일훈(재임 1963~73)이었다. 박 관장은 1934년 당시 조선총독부 기관지에 이 와당을 소개했던 오사카 긴타로(大阪金次郞)와 편지를 6~7차례 주고 받았다. “와당의 소재를 찾아달라”는 것이었다. 원로 고고학자인 아리미쓰 교이치(有光敎一·1911~2011)과도 연락했다. 그 결과 기와를 소장한 다나카가 일본 기타큐슈(北九州)에서 야하타니시쿠(八幡西區)병원을 운영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얼굴무늬 수막새도 간직하고 있었다.

와당의 행방을 찾아낸 박 관장은 곧 다나카에게 편지를 보냈다. “그 기와는 ‘신라의 미소’라 일컬을만큼 한반도에 있어야 제 가치를 인정받는다. 얼굴무늬 수막새를 기증해달라”는 것이었다. 간곡한 편지에 다나카의 마음이 흔들렸다. 결국 8년이 지난 1972년 10월 다나카가 직접 국립경주박물관을 찾아와 얼굴무늬 수막새를 기증했다.

문화재청은 2일 바로 이 ‘신라의 미소’로 알려진 경주 영묘사터 출토 ‘얼굴무늬 수막새’를 보물로 지정예고했다.

‘경선사’명 청동북. 사찰의 일상적인 불교 의례에 사용되는 불교의식구이다. 옆면에 새겨진 명문을 보면 무인년(1218년) 제작한 작품임을 알 수 있다.

수막새는 추녀나 담장 끝에 기와를 마무리하기 위해 사용된 둥근 형태의 와당이다. 틀로 찍지 않고 손으로 빚은 이 수막새는 왼쪽 하단 일부가 사라졌으나 이마와 두 눈, 오똑한 코, 잔잔한 미소와 두 뺨의 턱선이 조화를 이룬 자연미가 돋보인다. 이 수막새가 발견된 장소는 경주 사정리(사정동)였다. 이곳은 신라 최초의 사찰인 흥륜사가 있었던 곳으로 알려져왔다. 이 수막새도 한동안 흥륜사 출토품으로 알려져 있었다.

장철 공신녹권. 1398년(태조 7년) 제1차 왕자의 난 평정에 공을 세운 정사공신 29명 중 한 명인 장철(1459~1399)에게 발급한 공신녹권이다. 

그러나 1980년대 들어 이 절터는 흥륜사가 아니라 영묘사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영묘지사(靈廟之寺)’, 혹은 ‘대영묘사(大令妙寺)’라는 글씨가 새겨진 기와들이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영묘사는 선덕여왕(재위 632~647) 때인 635년 창건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영묘사는 유명한 선덕여왕의 ‘지기삼사(知幾三事)’ 즉 ‘선덕여왕의 세가지 신비로운 예측’ 중 하나로 알려진 곳이다. 즉 영묘사 옥문지에 겨울인데도 개구리가 모여 우는 것을 본 선덕여왕이 “여근곡에 가면 백제적병이 있을 터이니 가서 죽이라”고 명했다는 것이 ‘지기삼사’ 중 두번째 예측이다. 영묘사에는 또 선덕여왕을 짝사랑하다가 탑을 돌며 불로 변해 죽은 지귀(志鬼)의 일화도 전한다. 

선덕여왕의 전설이 담긴 이 절의 어느 건물에 얼굴무늬 수막새가 올려져 있었는지도 궁금할 따름이다.

문화재청은 “지금까지 유일하게 알려진 삼국 시대 얼굴무늬 수막새이자 높은 예술적 경지를 보여주는 작품”이라면서 “신라의 우수한 와당 기술이 집약된 대표작이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화재청은 “기와가 단독으로 보물로 지정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LG 그룹의 로고도 바로 이 ‘얼굴무늬수막새’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문화재청은 또 군위 법주사 괘불도, 예산 대련사 비로자나불 괘불도, 상주 남장사 영산회 괘불도 등 정밀조사를 통해 새롭게 가치가 알려진 괘불도 3건을 역시 보물로 지정예고했다.

괘불도는 영산재, 천도재 등 대규모 야외 불교의식을 위해 제작한 대형 불화다. 1714년(숙종 40년) 화승 9명이 그린 군위 법주사 괘불도는 높이 10m의 비단 16폭에 연꽃을 든 입상의 여래를 중앙에 그려 넣었다. 1750년 제작된 예산 대련사 비로자나불 괘불도는 비로자나불을 중심에 배치한 오존(五尊) 형식을 취하고 있다. 상주 남장사 영산회 괘불도는 영산재에 사용된 불화이다. 1788년(정조 12년) 총 22명의 화승이 참여해 완성한 것이다.

문화재청은 이밖에도 사찰 의례 때 사용된 ‘경선사’명 청동북(삼성문화재단)도 보물 지정예고했다. 이 유물은 13세기 청동북 중 기년명이 있는 보기 드문 사례이자 독특한 제작기법을 보여준다. 또 1398년 제1차 왕자의 난 평정에 공을 세운 중추원부사 장철(1359~1399)에게 발급된 장철 정사공신녹권(천안박물관)도 역시 보물로 지정예고했다. 이 공신녹권은 지금까지 유일하게 확인된 조선 초기 정사공신 녹권이다. 문화재청은 30일간의 예고기간 동안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할 계획이다.

  1. 제 1회 도산 안창호의 날 기념식 성대히 개최

    배국희 대한인국민회기념재단 이사장, 홍명기 미주도산기념사업회 회장, 최석호 가주 하원의원, 김완중 총영사, 민병욱 전 흥사단 LA 지부장이 도산 안창호의 날 결의안을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금년 8월 캘리포니아 주 의회에서 역사적으로 통과된 도산 ...
    Date 2018.11.10 / 단기: 4351.11.10 Bykts Views19
    Read More
  2. 구원받은 그리스도인에게서 믿음의 결과는 행함의 열매로 맺혀져야 합니다

    성경말씀은 영원불변한 절대 선이며 절대 진리이기 때문에 피조물(被造物)인 사람들은 오직 조건 없이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며 실천할 의무만 있습니다. 이 삶이 능력이요, 힘이요, 생명입니다.   우리의 조상인 아담과 하와가 하나님의 말씀에 불순종함으...
    Date 2018.11.07 / 단기: 4351.11.07 ByHeavenCitizen Views44
    Read More
  3. 제105회 흥사단 미주 전국대회 애틀란타에서 개최

    미주와 한국을 통틀어 가장 오래된 역사의 단체 중 하나로 꼽히는 도산 안창호 선생이 세운 흥사단 미주 전국대회가 지난 10월 26일-28일 조지아주 애틀란타에서 개최되었다.  흥사단은 도산 안창호 선생이 캘리포니아에서 105년전에 독립운동과 국민정신계몽...
    Date 2018.11.01 / 단기: 4351.11.01 Bykts Views30
    Read More
  4. 제 1회 도산 안창호의 날 기념식

    로스앤젤레스 흥사단 지부는 금년 캘리포니아주 정부가 공식으로 선언한 도산 안창호의 날을 축하하는 기념식을 대한인국민회 기념재단과 미주도산안창호 기념사업회와 공동으로 오는 11월 9일 금요일 오후 6시에 윌셔 블러버드에 있는 라인 호텔에서 개최한...
    Date 2018.10.31 / 단기: 4351.10.31 Bykts Views34
    Read More
  5. 가야금과 거문고의 밤

    로스앤젤레스 한국 문화원에서는 오는 금요일 11월 2일 오후 7시 30분에 한국 전통 국악, 가야금과 거문고의 밤을 개최한다. 가야금 지윤자 명인이 출연하여 한국 전통 가야금과 거문고 연기를 하며 오하이오 주립대학의 박찬응 한국학 교수도 출연한다. 지윤...
    Date 2018.10.31 / 단기: 4351.10.31 Bykts Views27
    Read More
  6. 박정희 대통령 서거 39주년 추모식 개최

    박정희 대통령의 서거 39주년을 맞아 추모식이 로스앤젤레스 용수산 식당에서 10월 26일 많은 추모객들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되었다. 매해 10.26을 맞아 로스앤젤레스와 뉴욕, 그리고 한국에서 개최되는 추모식에는 금년에도 많은 추모객들이 참석하여 1979년...
    Date 2018.10.27 / 단기: 4351.10.27 Bykts Views50
    Read More
  7. 미주 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한국 한상대회 참석

    현재 한국 인천 송도에서 열리고 있는 제17회 한상대회에 미주 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가 참가하고 있다. 금년으로 17회를 맞고 있는 한상대회는 전세계 한인 상공인들이 한국에서 연례로 개최하는 대회로서 전세계 각지의 한상들의 교류와 우호증진을 목표...
    Date 2018.10.24 / 단기: 4351.10.24 Bykts Views24
    Read More
  8. 베벌리 힐즈 아트 쇼

    매해 봄과 가을에 열리는 베벌리 힐즈 아트 쇼가 이번 주말에 베벌리 힐즈의 베벌리 가든에서 열렸다. 이번 전시회에는 미국 전국에서 245명 이상의 미술가들이 자신들의 작품을 선보였다. 추상화, 풍경화, 조각, 공예품, 사진, 사실화 등을 망라해 모든 분야...
    Date 2018.10.21 / 단기: 4351.10.21 Bykts Views68
    Read More
  9. 남가주미술가협회 제50회 정기 연례 전시회

    개막 리셉션에서 미셸 오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1964년에 창립되어 미술가협회로서는 물론이고 미주내 가장 오래된 한인단체 중의 하나인 남가주미술가협회의 제50회 정기 연례 전시회가 어제 10월 19일부터 시작되어 오는 26일까지 계속된다. 19일 개...
    Date 2018.10.20 / 단기: 4351.10.20 Bykts Views59
    Read More
  10. 내셔널 리그 챔피언 시리즈 6차전 류현진 출격

    6차전 선발투수로 나서는 류현진 선수 메이저 리그 야구 내셔널 리그 챔피언 시리즈 6차전이 오늘 19일 서부시간 5시 반부터 밀워키의 밀럭 팍 경기장에서 다저스와 밀워키 브루어스간에 펼쳐진다. 현재 다저스가 7차전 시리즈에서 3-2로 앞서고 있어 오늘 경...
    Date 2018.10.19 / 단기: 4351.10.19 Bykts Views21
    Read More
  11. 다저스 스타디움의 새 메뉴 한식 불고기 보울

    [OSEN=로스앤젤레스(미국), 서정환 기자] 다저스타디움 먹거리에 한식메뉴가 새로 등장했다. 메이저리그 관중동원 1위를 자랑하는 다저스타디움에는 매 경기 5만 명 가까운 많은 관중들이 찾는다. 다인종이 모여 사는 LA의 특성상 관중들의 출신도 각양각색이...
    Date 2018.10.16 / 단기: 4351.10.16 Bykts Views41
    Read More
  12. 제4회 연례 한미위원회 전국대회 및 기념만찬

    워싱턴 디시에 본부를 둔 한미위원회 (Council of Korean Americans)의 제4회 연례 전국대회 및 기념만찬이 오는 11월 16일에서 17일 까지 워싱턴 디시의 리츠 칼튼 호텔에서 열린다. 미주내 전문인들과 명망있는 인사들이 주축이 되어 조직된 한미위원회는 ...
    Date 2018.10.16 / 단기: 4351.10.16 By김태수 Views83
    Read More
  13. 겨레얼 강연과 민속놀이 한미화합 한마당 행사

    13일 팬 퍼시픽 공원에서 열린 한-미 화합의 한마당 행사를 마친 뒤 박윤숙 회장과 참가 학생들이 정체성 확립을 다짐하며 파이팅을 하고 있다. 미국에서 자라는 한인 자녀들이 한국의 고유한 민속놀이를 통해 한인이라는 정체성을 확립할 수 있게 도와주는 ...
    Date 2018.10.15 / 단기: 4351.10.15 Bykts Views18
    Read More
  14. 히말라야 등반 한국인 원정대 5명 사망

    히말라야 원정 등반에 나섰던 한국인 5명이 13일(현지시간) 구르자히말에서 눈폭풍에 휩쓸려 전원 사망했다. 이 가운데 리더였던 김창호 원정대장은 전 세계에서 가장 짧은 기간에 산소통 없이 히말라야 8000m 이상의 14개 봉우리(14좌) 등반에 성공한 산악인...
    Date 2018.10.13 / 단기: 4351.10.13 By해바라기 Views8
    Read More
  15. 2018년 뉴욕 한인 퍼레이드

    로스앤젤레스 한인 퍼레이드와 같은 시기에 뉴욕에서도 제 38회 한인 퍼레이드가 10월 6일 거행되었다. 1980년부터 시작된 뉴욕의 한인 퍼레이드는 세계 중심부 맨해탄에서 한인들의 날로 성장하는 모습을 과시한  행사였다. 이날 퍼레이드에는 한국, 미국 유...
    Date 2018.10.10 / 단기: 4351.10.10 Bykts Views259
    Read More
  16. 도난 문화재 '익안대군 영정' 18년 만에 제자리로

    조선 태조 이성계의 셋째 아들인 익안대군의 영정. 조선 전기 공신 초상화의 형식을 나타내고 있어 사료의 가치가 높다. 그림 속 남성은 조선시대 관리들이 착용하는 모자인 사모를 쓰고 붉은색 관복을 입고 있다. 금판에 꽃무늬가 그려진 관대를 허리에 두르...
    Date 2018.10.10 / 단기: 4351.10.10 Byhue Views13
    Read More
  17. 제 45회 로스앤젤레스 한인 축제 성대히 개최

    금년으로 45회를 맞는 전 미주 최대이자 전세계 최대의 한인축제로 알려져 있는 로스앤젤레스 한인 축제가 이번 주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올림픽 블러버드의 서울 국제공원에서 수만명이 넘는 참가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대피 펼쳐졌다.  로스앤젤레스 한인...
    Date 2018.10.07 / 단기: 4351.10.07 Bykts Views93
    Read More
  18. 다저스, 류현진의 호투로 디비전 시리즈 1차전 승리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애틀란타 브레이브스와의 내셔널 리그 디비전 시리즈 1차전에서 류현진의 무실점 호투에 힘입어 1차전 승리를 거두었다. 10월 4일 다저스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8년도 내셔널 리그 디비전 시리즈 첫 경기에서 선...
    Date 2018.10.05 / 단기: 4351.10.05 Bykts Views62
    Read More
  19. '신라의 미소', 되찾은지 46년만에 보물 된다

    ‘신라의 미소’로 일컬어진 경주 출토 ‘얼굴무늬 수막새’. 7세기 작품이다. 여인의 웃는 얼굴을 조각한 독특한 와당이다. | 1930년대 초 경주 야마구치(山口) 의원에서 공중의로 일하고 있던 다나카 도시노부(田中敏信·1908~1993)가 흥미로운 소식을 들었다. ...
    Date 2018.10.02 / 단기: 4351.10.02 Bystrawberry Views38
    Read More
  20. Tiger Woods is back

    “내가 해 온 것이 믿기지 않는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3·미국)가 5년 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정상에 올랐다. 투어 통산 80승 고지에 올랐다. 우즈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이스트레이크 골프클럽(파70·7385야드)에서 열린 ...
    Date 2018.09.24 / 단기: 4351.09.24 Byboss Views4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