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ace
조회 수 7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미국의 여론이 문재인의 '종북적' 행보와 배경을 알아차리고 있다.


지난 10월 1일 월스트리트저널에 주목할만한 기고문이 실렸다.


"서울(문재인정부)은 어떻게 평양(북한정권)의 만행을 암묵적으로 지지하나 (How Seoul tacitly endorses Pyongyang's brutality)"라는 사설에서 그렉 스칼라튜(Greg Scarlatoiu)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HRNK) 소장은 최근 진전되는 남북대화를 비판하면서 문재인정부가 의도적으로 미국을 속이고 북한의 인권만행을 두둔하고 있다는 의견을 폈다. 



Wall street.png

▶10월 1일 월스트리트저널



매주 수백건에서 수천건의 기고문을 받는 미국 대표 일간지가 이러한 논평을 실어주었다는 것은 미국의 여론이 문재인과 김정은의 대미 평화공세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냉철함을 되찾았다는 것을 말해준다. 


스칼라튜 소장은 이 글에서 영문으로 공개된 남북회담 성명서와 문재인의 발언에는 북한 주민의 삶의 개선과 북한정권의 비핵화의지 등이 모호하게 표현되고 있지만, 사실상 비핵화에는 전혀 진전이 없을 뿐만 아니라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된 10만명 등을 포함한 일반 북한 주민들의 인권유린은 계속되고 있으며 대한민국에 대한 군사적 위협이나 평양 엘리트들의 호화생활은 변한 것이 없다고 밝히고 있다.


특히 북한 김정은이 말하는 "비핵화"란 다름아닌 미국의 핵우산과 한미동맹 폐기를 의미하는데 문재인을 결과적으로 이 입장을 계속 지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한 스칼라튜 소장은 문재인과 김정은이 서명한 합의문의 "자주원칙"을 예로 들며, 이 용어가 영어로 번역되면 크게 걱정할 것이 없는 민족자결권 같은 모호한 원칙으로 들리지만, 사실상 이 원칙은 북한의 주체사상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밝힌다. 


미국과 자유세계를 제외한 북한의 "우리민족끼리"주장을 그대로 담은 남북간의 합의라는 것이다. 


"문재인의 연설들은 평화구축을 이야기 하는 것처럼 들린다. 


하지만 북한을 조금 아는 사람들은 문재인이 김정은식의 전체주의를 옹호하는 주체사상을 암묵적으로 지지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이것은 북한의 사상과 그에 비롯된 북한의 핵을 지지하는 성명이다. 


문재인의 연설은 김정은의 부패하고 참혹한 통치에 정당성을 준 것이다." 스칼라튜 소장의 말이다. 


그는 문재인정권이 북한정권의 주민인권에 반대하는 움직임들을 억압하고 있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문재인집권 이후 대북방송을 포함한 국내 북한인권단체들에 대한 지원이 90%이상 감소했고 이들이 북한으로 보내는 USB의 컨텐츠를 검열하고 있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 뿐 아니라 미국의 다른 주요 매체들에서도 문재인의 친북행보를 비판하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지난 문재인 방미 당시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브렛 베이어 폭스뉴스 앵커가 한국 언론 통제에 대해서 질문해 문재인 정부를 당혹시킨 바가 있다.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고든창 동북아 안보전문가도 지난 8월 대표적인 국제안보 주간지인 '내셔널 인터레스트 (The National Interest)'에 문재인정부의 주사파 배경과 친북행각의 내면을 고발한 바 있다. 


또한 지난 9월 28일에는 워싱턴D.C. 소재 저명한 싱크탱크인 미국기업연구소(American Enterprise Institute)의 마이클 루빈(Michael Rubin)연구위원이 문재인정부의 역사교과서 수정(한반도 유일합법 정부, 자유민주주의 등 삭제)을 거론하며 "한국이 북한의 참혹한 역사를 덮기위해 학생들을 세뇌시키려고 한다"라는 기고를 한 바 있다. 


워싱턴 정계에서 영향력있는 "워싱턴 이그제미너"라는 정치전문 매체에 기고한 이 글에서 마이클 루빈은 문재인의 친북적 행보는 김대중과 노무현의 실패한 '햇볕정책'의 연장선이라고 비판하며 이러한 역사왜곡은 진실뿐 아니라 인명의 희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더 나아가 햇볕정책은 레이건의 베를린장벽 연설에 빗대어 말하자면, "김정은이여, 이 벽을 유지하도록 우리의 지원을 받으시오!"라고 말하는 격이라고 비꼬았다.


워싱턴의 이러한 인식변화는 최근의 일이다. 


작년까지만 해도 워싱턴의 주요 싱크탱크나 여론에서는 문재인정부를 비판하는 글을 찾기가 어려웠다. 


직접 민주적 일부 학자들의 개인 블로그나 SNS 에서 만 엿보일 뿐이었다.


'촛불혁명'을 민주화운동의 일환으로 포장했던 문재인 정부와 한국 대다수 언론들의 편향된 인식때문이었다. 


그리고 미국 내에서도 촛불혁명을 또하나의 부패정권의 교체라고만 생각할 뿐 문재인정부의 친북-주체사상적 배경까지 들여다 볼 수는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난 1년 동안 문재인 정부가 보여준 도를 넘어선 친북적 행보는 미국의 여론을 의아하게 하고 있으며 이제 그 내막을 조금씩 알아차리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발전의 배경에는 지난 수개월 동안 타라오, 조슈아 스탠튼, 로렌스 펙 등의 주요 학자들이 끊임없이 학계와 언론의 문을 두드리며 진실을 알리려는 노력이 있었다. 


특히 올해 초 타라 오 박사는 직접 한국에 와서 보수 대학단체인 트루스포럼을 비롯한 시민운동가들과 정계인사들을 만나 인터뷰 한 내용을 바탕으로 학술논문을 썻고 워싱턴 주요 싱크탱크에서 발제한 바가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5 김정은 적시한 美‘2차 제재 위험’경고, 심상치 않다 newfile 슈가 2018.10.15 66
744 美 "한국, 주일미군기지에 앞으론 출입 통제" newfile 슈가 2018.10.15 29
743 중국의 환율보고서 발표가 연기되고 있다 newfile boss 2018.10.15 49
742 "유엔사와 협의없는 남북평화협정, 아무 의미없어" file 꼬마 2018.10.15 58
741 캐버노 악재가 호재로 … 하원서 민주당 따라잡은 공화당 file boss 2018.10.15 68
740 일본 환율조작국으로 지정 file peace 2018.10.14 83
739 中 '보하이철강' 파산... file 곰팅 2018.10.14 94
738 세이브코리아재단, 미국 워싱턴 DC 에서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의 위기" 행사 진행 file baldy 2018.10.14 143
737 구국재단 워싱턴 DC 세미나, 김평우 변호사, 고든 창, 이인호 교수 등 참석 김태수 2018.10.14 240
736 미 전문가들 “재무부 한국 은행 접촉, ‘세컨더리 보이콧’ 경고” file 이슬 2018.10.12 462
735 한국 경기 침몰하고 있다 file 아다 2018.10.12 330
734 락TV-조원진대표 미국방문9 LA태극기집회 625때 난리는 난리도 아님 file boss 2018.10.12 227
733 미 의원 중국의 위구르 정책을 통렬히 비판 file boss 2018.10.11 126
732 중국 몰락의 끝은 어디일까? file 머핀 2018.10.11 814
731 트럼프 한국은 미국 승인 없이 아무것도 못해! 5·24해제 제동 file crystal 2018.10.10 220
730 ★ 고마운 박영수 file boss 2018.10.10 219
729 봐도봐도 쪽팔려서 또 봅니다 elf 2018.10.10 63
728 중간선거에 참여하여 우리의 힘을 보여 줍시다 file boss 2018.10.09 197
» 미국 여론 문재인 종북적 행보 알아차리기 시작 file ace 2018.10.09 743
726 “전 세계를 해킹한다”… 중국산 IT제품 불신 확산 isis 2018.10.08 19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8 Next
/ 3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