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560 추천 수 1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2018년 10월 26일 미주중앙일보 김형재기자가 쓴 기사 "일본 경찰, 

LA 한인 독립운동 동향도 살펴" 중에서 빨간색 Box안에 있는 글은 아무 근거가 없고, 

단지 이승만박사를 험담하려는 좌빨 찌라시 수준 정도의 글이다. 

이런 비상식적인 글을 쓴 미주중앙일보와 기자 김형재을 규탄합니다





rlaguswn.png

       미주중앙일보 김형재기자


근거: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page=1&branch=LA&source=LA&category=society&art_id=6681210


"일본 경찰, LA 한인 독립운동 동향도 살펴"


"일제강점기 한인 독립운동은 눈에 띄게 활발했지만 한계도 있었다." 


일제강점기 한인 이민선조는 허드렛일을 하면서 조국 독립운동자금을 보냈고, 일본 정부는 하와이와 LA 등지에 비밀경찰을 파견해 동향을 살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LA다운타운 빌트모어 호텔에서는 LA총영사관(총영사 김완중) 주최 '한인 이민사 포럼(Korean Diaspora Forum)'이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주류 학자 및 교육자, 한인 차세대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기조연설자로 나선 웨인 패터슨 교수는 제삼자 시선으로 본 초창기 한인사회의 모습을 가감 없이 전했다. 



'아메리카로 가는 길·하와이 이민 1세' 저자인 웨인 패터슨 교수에 따르면 1903년 1월 13일부터 약 3년 동안 하와이 이민을 시작한 한인 이민선조 7500여 명은 조국이 일본 제국주의 손아귀에 들어가자 일본 국민임을 거부했다. 1919년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상해에 수립되자 독립자금을 지원했다. 


일제강점기 초기 한인사회는 조국 독립의 염원을 대한인 국민회(도산 안창호 주축) 한 곳으로 모았다. 대한인 동지회(이승만 주축)가 갈라져 나와 두 단체가 세력 다툼을 벌이자 한인사회 독립운동 역량도 삐걱대기 시작했다. 


패터슨 교수는 "당시 일본 제국주의는 하와이와 미주 본토에 비밀경찰을 보내 한인사회 동향을 살폈다"면서 "비밀경찰은 본국에 한인이 독립운동단체의 강요에 독립자금을 기부하고 액수도 알려진 것보다 적다고 보고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1926년 일본 제국주의는 미주 한인사회의 독립운동을 무시하기 시작한다. 패터슨 교수는 그 이유를 한인사회 내부 분열로 꼽았다. 그는 "1926년 일본 정부는 미국 내 한인 독립운동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는 결론을 내린다. 그들은 한인단체 간 내부 분열이 동력을 잃게 했다고 봤다" 전했다. 


패터슨 교수는 대한인 동지회의 독립자금 착복설도 다뤘다. 그는 "하와이 대한인 동지회 활동가들은 항상 좋은 양복을 입고, 좋은 차를 타고, 비싼 식당을 다녔다"라며 "한인들이 낸 독립자금을 임시정부에 제대로 전달하지 않았을 개연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위 빨간색 Box안에 있는 중앙일보의 기사는 아무 근거가 없고, 단지 이승만박사를 험담하려는 좌빨 찌라시 수준 정도의 글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87 [속보] 김정민박사 방송 폭파돠고 유튜브계정 삭제 file boss 2018.10.29 1239
786 중국도 '연금재정 파탄' 직면…국유기업 지분 헐어 메운다 file 유리알 2018.10.29 68
785 Halloween day 2018 of the President of USA file boss 2018.10.29 56
784 우익 유튜브 상위 20 위의 총 구독자 수는 2백만명 유리알 2018.10.29 95
783 (속보) 코스피 장중 2천선 붕괴 file boss 2018.10.29 142
782 고든창 (Gordon Chang) 친북 문재인 규탄 file basil 2018.10.28 356
781 UN, 北 `석탄 세탁` 한국서 이루어져 공식 발표 file buddy 2018.10.27 613
» 역시 좌파 찌라시 미주 중앙일보 1 file boss 2018.10.27 560
779 태극기 집회에 참석한 Roxanne Hoge 보수 후보를 밀어 줍시다 file boss 2018.10.26 111
778 한국은 유엔 제재를 위반하고 올해 북한에 100톤의 물품을 보냈다 file crystal 2018.10.26 207
777 [2018.10.26] 원용석의 옵에드 file boss 2018.10.26 102
776 文대통령 그럴줄 알았다… 빅터 차 한미 균열 인정 file boss 2018.10.26 1190
775 증시 2000대 깨지기 일보직전 file 이슬 2018.10.25 84
774 공화당 유권자 가이드 file peace 2018.10.25 58
773 한국증시 기록적인 추락 file boss 2018.10.25 149
772 아베 일 총리 25일 중국 방문 file 해바라기 2018.10.25 52
771 존 콕스 공화당 주지사 후보 한인회 방문 file kts 2018.10.25 36
770 존 콕스 공화당 주지사 후보 오늘 한인회 방문 연설 예정 file kts 2018.10.24 104
769 박정희 대통령 10.26 서거 추모식 file kts 2018.10.24 130
768 중국 백약이 무약 file boss 2018.10.23 47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