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곽대훈 의원 "朴 배우자가 건설사에 특혜 줬기 때문 아니냐"… 

朴 "기억 안난다"


IE001929623_PHT.jpg

위선 영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후보자가 3억원에 달하는 연희동 자택 리모델링 비용을 대납 받았다는 의혹이 일파만파로 커졌다. 


곽대훈 자유한국당 의원은 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후보자에게 "증빙자료를 제출하는 등 적극 밝힐 것"을 요구했다.


곽 의원이 제보 받은 내용에 따르면, 2002년 박 후보자는 2개월가량 연희동 자택 리모델링 공사를 했다. 하지만 당시 리모델링을 한 A 건설사는 공사비 3억원을 받지 않았다. 


곽 의원은 A 건설사가 공짜 시공을 해준 이유로, 당시 IBM 전무로 근무하던 박 후보자의 배우자인 B씨가 A 건설사에 특혜를 제공했기 때문이라고 폭로했다. 


2002년 IBM사가 평택에 반도체공장을 지을 때 A 건설사가 낙찰받았고, 이 과정에 B씨가 개입했다는 것이다. 이에 A건설사가 B씨에게 리모델링 공사를 공짜로 해줬다는 것이다. 


곽 의원은 "이 문제는 당시 아파트 한 채에 달하는 3억원 리모델링 공사비를 과연 누가 지급했는지가 핵심"이라며 "공사대금을 지출한 통장 거래 내역서나 계좌이체 내역만 공개하면 되는 간단한 문제"라고 말했다.

곽대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리모델링 비용 업체대납 의혹 관련 공개질의를 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 곽대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1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리모델링 비용 업체대납 의혹 관련 공개질의를 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박영선 "기억나지 않아"… 소명 '차일피일'


앞서 박 후보자는 지난달 27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곽 의원의 이러한 의혹 제기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당시 업체 사장과 연락해 소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공사 주체와 공사비 지급에 대해서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답했다.


곽 의원은 이날 "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질의가 진행되는 동안은 물론, 파행 전까지 아무런 소명도, 답변도 하지 않았다"며 "지난달 29일 공문을 통해 대납 의혹에 대한 소명자료를 제출해 달라고 했지만 아직 묵묵부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계좌이체를 했다면 그 내역을, 현금 지급했다면 그 출처를 정확히 밝혀 제출하라"면서 "납득할 수 있는 자료와 함께 소명하지 못하면 리모델링비 대납 의혹은 단순 의혹 제기가 아닌 사실에 가깝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국, 정치자금법 위반 등 6개 혐의로 朴 검찰 고발


한편 한국당 이종배·정유섭 의원은 이날 대검찰청을 방문해 박 후보자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장엔 ▲업무방해죄 ▲직권남용죄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죄 ▲정치자금법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 ▲국회에서의 증언 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가 담겼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후보자에게) 정치자금법·김영란법 등 여러 혐의가 있는 것으로 안다"며 "대중교통비, 소득공제를 신청한 것에 미뤄 정치자금법 위반이 짐작된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김현아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박 후보자 본인은 끝까지 버텨 장관이 되고 싶겠지만, 끝까지 대한민국 장관은 불가하다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며 "그나마 남은 자존심이라도 지키고 싶다면 거짓말이 발각되기 전에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원문보기: http://www.newdaily.co.kr/site/data/html/2019/04/01/2019040100172.html

  • 나바론 2019.04.09 19:06
    요괴물 다됬네. 이해골.문재앙.정수기.김갱수.빨가니들 저승사자가 오라칸다.어서가그네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83 가짜뉴스 조심 file 곰팅 2019.04.23 100
1082 100년 만에 부활한 '이승만'…美 3.1운동, 100주년 현장 1 file boss 2019.04.19 384
1081 Never. Ever. Give. Up. file boss 2019.04.14 106
1080 경제보복를 무기구매로 회피하려는 급한 미국방문 file boss 2019.04.11 796
1079 사라진 5시간…'文, 산불재난 때 어디 있었나?' 1 file 사탕 2019.04.09 483
1078 빨갱이 문제인에게 보내는 트럼프의 강력한 메세지 1 file 이슬 2019.04.08 1416
1077 [속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별세 1 file 꼬마 2019.04.07 636
1076 트럼프는 왜 하필 4월11일에 문재인을 미국으로 불렀을까? 1 file 체리 2019.04.04 1026
» 집 리모델링 비용 3억 누가 냈나… 박영선은 침묵 1 file 이슬 2019.04.01 922
1074 美국무부, 한국의 北석탄 반입에 독자 대응 주저하지 않을 것...'세컨더리 보이콧' 강력 경고 file 안개 2019.03.28 214
1073 조선일보 김윤덕 문화부장 글입니다 3 sky 2019.03.28 995
1072 국제언론인협회(IPI) : 기자는 정부 응원단 아냐…민주, 선동발언 자제하라 초록 2019.03.24 111
1071 북한의 공군 기지에서 대규모 화재 ... 김정은 부재시 file 박하 2019.03.24 1307
1070 이승만을 '미국의 괴뢰'라고 한 KBS 3 file 안개 2019.03.23 520
1069 누가 더 우리의 현존하는 위협인가? 주춧돌 2019.03.20 83
1068 탄핵재판은 대국민 사기극이었다 - 김평우 1 주춧돌 2019.03.19 131
1067 아시안 아메리칸 기자협회 아시아 지부와 산하기관 서울지부 성명서 file 잉여 2019.03.18 60
1066 용어를 혼란시켜라 주춧돌 2019.03.18 87
1065 박근혜대통령 무죄석방을 위한 빌보드 건립기념행사 file peace 2019.03.18 120
1064 TOV Forum을 소개합니다. 주춧돌 2019.03.18 3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