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조국 해명 다 거짓말, 아직도 부도 어음 갖고 있다"




[조국 게이트]


"당시 하도급 업체들 돈 못받아… 남들은 쫄딱 망하게 해놓고 떵떵거리고 사는 것 보니 분통"


"다 거짓말입니다."


부산 영도에서 목재포장업을 하는 강모(62)씨는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기자간담회 등에서 "선친은 웅동학원 이전 공사를 했던 모든 하도급 업체에 다 돈을 지급했으나 유일하게 제 동생이 하도급을 받았던 회사에는 돈을 주지 못했다"고 말한 것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강씨는 조 장관의 부친이 경영하던 고려종합건설의 한 하도급 업체의 대표였다. 영도에서 목공소를 하며 1994년쯤부터 고려종합건설 하도급 일을 했다고 한다. 1997년쯤엔 웅동중학교 등의 공사에 참여했다. 학교 등의 출입문, 창틀 등 '목창호 공사'를 맡았다. 그러다 고려종합건설이 부도를 냈고 1997년 2600여만원의 공사 대금을 받지 못했다고 했다.




2019092700102_0.jpg

6일 부산 영도에서 목재포장업을 운영하는 강모(62)씨가 일하고 있다(왼쪽 사진). 강씨는 조국 법무장관

부친이 경영하던 고려종합건설이 부도나면서 공사 대금 2600여만원을 받지 못했다며 당시 받은 어음 

4장(오른쪽)을 공개했다. /박주영 기자



그는 "당시 고려종합건설이 1100만원 어음 2장, 330만원, 110만원 어음 각각 1장을 내게 주곤 부도를 내 돈을 받지 못했다"며 "아직도 그 어음들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그는 TV 등을 통해 당시 상황에 대한 조 장관의 해명을 보면서 '어떻게 저런 거짓말을…'이라는 생각을 했고, 화가 나 사무실과 집을 뒤졌더니 22년 전에 받아둔 어음 4장이 나왔다고 했다. 부산은행·주택은행 등을 지급자로 한 어음들이었다. 해당 은행 측에 제시했지만 지급 거절을 당했다는 그는 "당시로선 지방의 허름한 집 한 채는 살 만한 금액이었다"며 "지금은 휴지 조각이나 마찬가지지만 분한 마음에 버리지 못한 채 그대로 둔 것"이라고 했다.


고려종합건설에 이어 다른 원청업체 몇 곳이 부도를 내면서 그의 목공소도 망했다고 한다. 경남 진주에서 초등학교를 졸업하고 부산으로 와 기술을 배운 뒤 20여년간 피땀 흘려 일군 사업체였는데 한순간에 날아가 버렸다는 것이다. 그는 "거래처 대금을 주기 위해 집도, 차도 다 팔았다. 쫄딱 망하고 나서 실의에 빠져 4~5년간 술로 날을 지새우며 폐인처럼 살았다"며 "그러다 겨우 기운을 차려 목재포장업을 시작해 재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당시 10여개 하도급업체가 나처럼 대금을 제대로 받지 못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그는 "조 장관이 미국 유학 후 귀국한 1998년 초 서울 송파구와 부산 해운대구에서 아파트 한 채씩 각각 2억5000만원, 1억6000만원에 샀다고 하더라"며 "'그들이 내가 받지 못한 돈으로 집을 산 게 아닌가' '나 같은 사람들은 생고생을 했는데 그들은 그 돈으로 떵떵거리며 잘 산 것 아닌가' 하는 생각에 분통이 터지더라"고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27/2019092700102.html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7 조국의 처 정경심에 대한 간첩설? 정의 2019.10.15 60
1176 조국의 처 정경심에 대한 간첩설? 정의 2019.10.15 204
1175 조국의 처 정경심에 대한 간첩설? 1 정의 2019.10.15 132
1174 * LA 28차 조원진 우리 공화당 공동대표 시국강연 및 태극기집회 * file 해피 2019.10.12 58
1173 경찰이 조국수호 유인물 운반? 정의 2019.10.09 39
1172 북한과 주사파일당들의 음모 정의 2019.10.03 66
1171 조국 운명 풀이 정의 2019.09.26 57
» 22년전 웅동학원에 공사비 떼여 망한 목공소 대표 나타나 file 월아 2019.09.26 392
1169 이승만 육성 '얼마 아니 해서 하늘에서 벼락불이' file peace 2019.09.20 254
1168 서울대, 조국 석사 논문 표절여부도 검증한다 file boss 2019.09.13 349
1167 검찰, ‘법무부 수사개입’ 직권남용 강력 반발 file strawberry 2019.09.11 322
1166 간수와 죄수 동반 탈북에 北 발칵… 中에 체포조 보내 '참빗 작전' 안개 2019.09.10 113
1165 홍콩 범죄인 송환법 철회 발표, 사태 완화 기대 file 김태수 2019.09.04 39
1164 무차별 폭행하는 홍콩경찰 file peace 2019.09.01 183
1163 [단독] 미국 ' 한국 징용배상 판결은 청구권협정 위반' file 안개 2019.08.27 179
1162 트럼프, 아베에게 "한국, 김정은에 무시 당하고 있다" 비난 file 월아 2019.08.26 69
1161 고려대·서울대생 1000여명 성난 촛불 '조국 딸 진실을' '조국 교수 사퇴하라' file 사탕 2019.08.23 102
1160 조국 딸 지도교수도 "추천 안 했다"···서울대 대학원 장학금 의혹 file 잉여 2019.08.21 164
1159 조국 never give up 박하 2019.08.19 179
1158 존 이 로스앤젤레스 시의원 12지구 선거에서 승리 김태수 2019.08.14 7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9 Next
/ 5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