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28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111.jpg


박근혜 대통령은 정치적인 도구 즉, 탄핵이란 수단을 동원한 탄핵의 탈을 쓴 북한의 공작 숫법에 의해 제거된 것 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취임을 한 그날부터 북한의 감시를 받고 있었고, 박근혜 대통령을 처녀적부터 알고 지냈던 최순실의 아버지를 집중 감시 했었던 북한은,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을 하자 마자  최순실을 집중적으로 감시를 했었던 것 입니다. 

그러나, 취임을 하고 나서 박근혜 대통령을 정치적으로 공격했던 사안은 국정원 댓글 사건이었고, 국정원 댓글 사건을 갖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추진하기 위해서, 취임을 했던 그 해 마지막 날인 12월 31일 한 전라도 남자를 동원해 서울역 고가도로에서 분실자살을 시켰고, 분실자살은 성공을 했었는데, 예상치 못하게 분실자살을 연출할 때 분신자살 신고자 역할을 맡았던 사람이 119에 분신자살을 신고했다가 신분이 탄로가 되는 바람에 분신자살 사건의 기획 의혹이 불거져 분신자살자를 이틀 뒤 망월동 묘지에 매장을 하는 것으로 그 막을 내렸던 것 입니다. 


                   66.jpg


119에 분신자살을 신고했던 남자는 공안사건과 관련된 분실자살 사건만 대여섯 번 신고했던 이력이 누군가에 의해 탄로가 나고, 이에 사람들이 가세해서 분신자살자의 신상을 털어 분신자살자가 전라도 사람이고 신용불량자였고 등등 잇달아 관련 내용들이 인터넷에 폭로가 되자 좌익단체들이 사회장을 준비하다가 그냥 망월동 묘역에 매장을 하고 끝냈던 것이었습니다. 

                    11.jpg


이렇게 국정원 댓글 사건으로 준비했던 탄핵공작이 무위로 돌아가자, 북한은 본격적으로 최순실 사건을 들고 나오기 시작을 하는데, 서울역 분신자살 사건이 무위로 돌아 간 1주일 후에 박창일 신부가 안민석 의원에게 전화를 해서 최순실 승마비리 사건을 제보를 하는데, 박창일 신부가 조사를 한 것은 아니고, 정의당 김종배 의원이 박창일 신부에게 부탁을 해서 안민석의원에게 연락해 달라고 했던 것이고, 그 내용은 자신이 기자로 있을 때 문체부를 우연히 방문했을 때 들었던 내용이라고 했는데, 믿을 수가 없는 정황 입니다. 

                  12.jpg


왜냐하면, 8월 달에 제보를 받았다면 그때 안민석의원에게 연락을 하는 게 맞지, 서울역 고가도로 분실자살 사건이 무위로 돌아가자 마자 연락을 하는 것도 이상하고, 국방부 출입기자가 뭐 하러 문체부를 가서 제보를 받았는지도 이상하고, 제보를 받은 것인지, 최순실을 감시하던 자들의 정보를 북한에서 가공 정리해서 전달 받은 것인지도 모르는 것인데, 박창일 신부는 북한에만 100번도 더 갔다 온 인물 이라고 인터넷에 공개가 된 인물이기 때문에 의문투성이 인 것 입니다. 

                    t122.jpg


그런데, 안민석 의원이 국회에서 폭로를 하고 언론들이 가세를 해 봐야 국민들에게 먹혀 들지 않았고, 그러자 일주일 후에 다시 세월호가 침몰하는 사건이 발생을 하는데, 지금도 세월호 침몰 사건은 재수사를 하는 등 의문투성이의 사건임은 누구나 다 알고 있을 것 입니다. 

                     t321.jpg


세월호 사건이 터지고, 모든 책임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뒤집어 씌우는 여론이 국민들에게 먹혀 들었는데, 그런 모든 여론들은 박근혜 대통령을 주변에서 누군가 일거수일투족을 감시를 하고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이고, 그런 감시가 가짜 테블릿을 만드는데 이용이 되었던 것 입니다. 

그런데, 세월호 사건으로 박근혜 대통령에게 책임을 뒤집어 씌어봤자 세월호 사건은 정치적인 사건이 될 수가 없어 탄핵이 불가능 함을 깨닳은 북한은 다시 최순실 사건으로 회귀하게 됩니다. 

                     73t.jpg


이런 분위기 속에서 문재인씨가 히말라야 등반을 발표를 하고, 10일 정도 향후 정국구상을 하고 머리를 식히고 10일 정도 후에 귀국을 하겠다고 국민들에게 약속을 하고 출국을 했는데, 문재인씨가 귀국을 약속한 날 문재인씨는 귀국을 하지 않고 다른 나라로 다시 떠나고, 그날 이상스럽게 북한이 16년 만에 난수방송을 재개를 하였고, 그 난수방송이 시작된 이후로 촛불이 등장을 하면서 가짜 테블릿이 등장을 한 것 입니다. 

                     72.jpg


시간이 흐른 지금 변희재씨가 진행하는 테블릿 재판 상황을 봐도, 테블릿은 당시 청와대에서 나왔던 것이 틀림이 없고, 그런 사람들에 의해 박근혜 대통령이 일거수일투족을 감시 당했던 것을 우리는 알 수가 있는 것 입니다. 

헌재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발표를 하는 당일 아침에도 북한은 난수방송을 했고, 특검의 수사와 헌재의 재판과정도 모두 다 정상적이지 않았음을 연관해 본다면 박근혜 대통령은 정치적인 탄핵을 당한것이 아니라 북한에 의해 제거되었다는 것을 우리는 알아야만 하는 것 입니다. 

                      73.jpg


518 광주전쟁은 명백하게 작전분석이 끝나 처음부터 끝까지 명확하게 설명을 할 수가 있으나, 박근혜 대통령 제거사건은 현재 분석중인 내용이 많고, 증거가 더 필요한 부분이 남아 있어 딱 떨어지게 설명을 다 할 수는 없지만, 박근혜 대통령 제거에 동원 되었던 수단과 방법들이 단 한가지도 정상적인 것이 없었다는 것만은 명백하게 밝혀둘 수는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정상적인 정치적 탄핵을 당했다면 수긍을 해야 하지만, 북한 공작에 의해 제거 되었다면 이는 나라가 망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임을 우리는 알아야만 합니다. 

518 광주전쟁의 명백한 증거들은 본다면 박근혜 대통령 제거에 동원되었던 수단과 방법들은 북한의 공작이 명백하다고 할 것이므로, 분석이 끝난 부분부터 하나씩 이야기를 해 드리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03 7th 한미시사아카데미 file 박하 2020.01.09 100
1202 작계 80518 연재 8회, 1980년 5월 18일 육군본부 작전벙커 file 알림맨 2020.01.04 56
1201 작계 80518 연재 7회, 1980년 5월 18일 평양 주석궁 file 알림맨 2020.01.04 173
1200 작계 80518 연재 6회, 광주 금남로 file 알림맨 2019.12.30 74
1199 작계 80518 연재 5회, D-day H-hour, ㅇ file 알림맨 2019.12.28 82
1198 작계 80518 연재 4회 file 알림맨 2019.12.27 52
1197 작계 80518 연재 3회 file 알림맨 2019.12.24 68
1196 작계 80518 연재 2회 file 알림맨 2019.12.22 41
1195 작계 80518 연재 1회 file 알림맨 2019.12.22 87
1194 청와대에 인공기만 안꼿았지 한국은 이미 적화 되었습니다. file 알림맨 2019.12.22 387
» 북한의 박근혜 대통령 제거 과정 file 알림맨 2019.12.17 285
1192 518 광주전쟁, 송암동 특전사 교도대 오인사격은 전교사 장군의 반역작전 file 알림맨 2019.12.14 136
1191 518 광주전쟁, 북한군의 아시아 자동차 진입로 3군데 절개절단 작전 file 알림맨 2019.12.13 75
1190 518 광주전쟁, 김대중 사조직과 북한군의 접선 장면 file 알림맨 2019.12.13 282
1189 여류명사 운명풀이 정의 2019.12.05 63
1188 [김순덕의 도발]연동형 비례제로 독재 굳힌 헝가리처럼 file boss 2019.12.03 84
1187 518 북한군 "군분교 점령작전" 으로 국군포로 2명 발생 3 file 알림맨 2019.11.30 303
1186 긴급속보) 중국 핵잠수함 폭발 침몰. 한국언론 침묵중, 흑사병에 이어 방사능까지 file 잉여 2019.11.24 940
1185 일본 '예상 못한 성과···양보 없이 퍼펙트 승리' file boss 2019.11.23 114
1184 김연철 통일부장관 가는 곳마다.... file 꼬마 2019.11.22 39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2 Next
/ 6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