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올해 들어 민간 대기업·상장기업 등으로 디폴트 확산

부실한 기업 신용평가 시스템이 투자자 불신 초래



2017090701000294900011891.jpg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올해 들어 중국 대기업의 디폴트(채무불이행)가 잇따르면서 중국 경제에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21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최대 민영 에너지기업인 화신(華信)에너지공사(CEFC)의 자회사인 상하이화신국제가 전날 디폴트 상태에 빠졌다.


이 회사는 전날 만기가 돌아온 21억 위안(약 3천440억원) 규모의 기업어음(CP) 원금과 이자를 상환하지 못했다.


CEFC의 최고경영자인 예젠밍(葉簡明) 회장은 올해 초 부패 혐의와 관련돼 당국의 조사를 받은 후 회사 경영권과 주주 권한을 모두 박탈당했고, 이후 CEFC는 심각한 자금난을 겪어 왔다.


CEFC는 지난 5월과 6월에도 세 차례에 걸쳐 만기가 돌아온 65억 위안어치 채권을 갚지 못했다.


CEFC는 디폴트 사태가 확산하는 것을 막기 위해 다음 달까지 33억 홍콩달러(약 4천700억원)의 자산을 매각할 계획이지만 부채를 갚기에는 역부족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올해 상반기 말 현재 CEFC의 총부채는 983억 위안(약 16조원)에 이른다.


지난해까지 주로 지방정부 산하 기업에 집중됐던 디폴트는 올해 들어 민간 대기업과 상장기업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국 기업이 갚지 못한 공모채권은 이미 165억 위안(약 2조7천억원) 규모로, 디폴트 규모가 사상 최대였던 2016년 207억 위안(약 3조4천억원)의 80% 수준에 육박했다.


지난달에도 상장사인 융타이(永泰)에너지가 114억위안(약 1조9천억원) 규모의 디폴트로 시장에 큰 충격을 줬다. 이는 올해 들어 단일 사례로는 가장 큰 규모다.


상장사인 이 회사의 총부채는 722억위안(약 12조원)에 달해 디폴트 규모가 더 커질 우려가 있다.


중국 금융시장의 불안을 키우는 것은 중국의 기업 신용평가 시스템이 부실해 우량등급 평가를 받은 기업마저 언제 자금난을 노출하고 부도를 낼지 모른다는 점이다.


중국은 무디스, S&P, 피치 등 국제 신용평가사의 시장 진입을 막고 있어 중국 토종업체들이 기업 신용평가 시장을 지배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 내에서 채권을 발행한 1천744개 중국 기업 중 97%가 'AA' 이상 등급을 받을 정도로 '신용 인플레'기 심하다.


최근에는 중국 기업 신용평가 시장에서 20% 가까운 시장을 차지한 '다궁(大公) 국제신용평가'가 기업들로부터 고액의 수수료를 받고 높은 신용등급을 남발했다는 이유로 1년간 영업정지 처분을 받았다.


이 회사는 올해 1월 정부 부채 급증 등을 이유로 미국 국가 신용등급에 러시아, 보츠와나 등보다 더 낮은 'BBB+' 등급을 매겨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하지만 정작 이 회사가 올해 초 'AA' 등급을 매긴 중국 기업인 '선샤인 카이디 뉴 에너지 그룹'은 지난 6월 180억 위안(약 3조원)의 채권에 대해 디폴트를 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7 폼페이오 국무장관 4차 북한 방문 전격 취소 file kts 2018.08.24 230
606 文 정부 남북사무소에 석유·경유 외에도 철강·구리·보일러 등 115t (10억 원 상당) 반출 file boss 2018.08.23 107
605 정부 독선·무능이 부른 양극화 10년 만 최악 berg 2018.08.23 43
604 [속보]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발언 고영주 변호사 1심 무죄 2 file basil 2018.08.22 117
603 미국 중앙일보 가짜 뉴스 보도 1 file boss 2018.08.22 262
602 한국 납북자 단체들 “납북자 용어 실종자로 바꾸면 북한 책임 물을 수 없어” file 구슬 2018.08.22 166
601 VOA 뉴스 8월 22일 file berg 2018.08.22 407
600 [인터뷰: 킹 전 특사] “북한, 과거 이산가족 상봉 조건으로 무기수출 허용 요구” file 해바라기 2018.08.21 23
» 중국 디폴트 위험 고조..최대 민영 에너지기업 자회사 부도 file 아다 2018.08.21 324
598 석탄에 이어 유엔결의 위반 또 나왔다 file boss 2018.08.21 242
597 수수료로 받은 북한산 석탄, 대규모 북한 석탄 중개 대가…수사 의지 불투명 file berg 2018.08.21 619
596 문재인 지지율 44.4%로 점점추락 file boss 2018.08.21 309
595 고용 참사 원인이 박근혜 때문이란다 file boss 2018.08.20 1093
594 美 "개성南北사무소, 유엔·미 제재 위반" file 쭈꾸미 2018.08.19 484
593 박근혜 대통령 구출하기 위해서는 반중 데모하세요 file boss 2018.08.19 508
592 美정부·공공기관, 화웨이·ZTE 사용 전면 금지 file lara 2018.08.18 596
591 이란제재의 진실 boss 2018.08.18 28
590 한국 北석탄 반입, 유엔·미국이 수사해야 file baldy 2018.08.17 572
589 미국, "한국도 세컨더리 제재 부과 대상. 예외는 없다." file basil 2018.08.17 373
588 시진핑 '일대일로' 파산 file goofy 2018.08.16 921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8 Next
/ 3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