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0년째 안과를 다니고 있는 김모 씨(27·여)는 처음에 양쪽 눈이 충혈되고 눈앞에 먼지나 벌레 같은 것이 떠다니는 듯 보이는 비문증(飛蚊症)으로 내원했다. 피곤해서 그런 것으로 생각했는데, 진단해보니 그녀의 증상은 입안의 궤양을 동반한 베체트병(자가면역질환)으로 인한 포도막염이 원인이었다.
포도막은 눈을 둘러싼 두 개의 막인 망막(안쪽)과 공막(겉쪽)의 중간에 있는 막이다. 이 막에 염증이 생기면 염증이 발생한 위치나 심한 정도에 따라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흔한 증상은 통증과 충혈, 시력 저하 등이다. 포도막염은 증상이 진행될수록 시력이 떨어질 뿐 아니라 백내장이나 녹내장 등의 합병증을 유발한다. 심하면 실명으로 이어진다.  
미국에서 실명하는 환자의 10∼15%는 포도막염이 원인이다. 포도막염은 재발하기 쉽지만 조기에 발견해 적극적으로 치료하면 시력 저하를 유발하는 합병증을 막을 수 있다. 
치료는 감염성 포도막염인 경우 적절한 항생제 혹은 항진균제,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하고, 비감염성 포도막염인 경우 염증을 줄이기 위해 스테로이드제를 사용한다. 하지만 스테로이드는 장기간 사용 시 백내장, 녹내장 등 안구 합병증은 물론이고 부종, 당뇨병, 고혈압 등 전신 부작용이 생길 수 있어 병의 진행을 보면서 용량을 줄이거나 복용을 중단해야 한다. 
스테로이드 치료에도 효과가 없거나 부작용이 심하면 면역억제제, 생물학적제제 등을 사용한다. 특히 최근엔 생물학적제제 중 포도막염 발병 기전에 관여하는 물질을 차단해 증상을 호전시키는 약제(항TNF-알파)가 처음으로 보험급여 인정을 받았다. 환자의 부담을 줄이면서 높은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된 것이다.
김 씨는 장기간 스테로이드제를 사용하면서 얼굴이 붓고 골다공증으로 인한 척추 골절이 생기는 등 부작용이 심해 치료를 포기해야 했다. 다행히 생물학적제제를 투여하면서부터 질환이 조절돼 현재 업무에 무사히 복귀했다.
포도막염은 영구적인 시력 손상을 유발할 수 있는 심각한 안과 질환임에도 아직까지 질환에 대한 인지도가 낮다. 또 증상이 워낙 다양해 대개 ‘피곤해서 그렇겠지’ ‘일시적인 염증이겠지’라고 생각해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결국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고 병이 상당히 진행된 뒤 병원을 찾는 환자가 많아 안타깝다. 평소 눈 건강에 관심을 기울이고 이상이 느껴지면 미루지 말고 안과 검진을 하는 습관이 중요하다. 

  1. 뻑뻑하고 흐릿… “피로한 눈에 영양 보충하세요”

    루테인·오메가3·아스타잔틴과 비타민A·E는 눈 건강을 위해 필요한 대표적인 영양소다. 스마트폰 화면을 보는 일은 눈의 피로를 극대화한다. 더구나 여름 동안 강렬한 햇빛과 자외선에 노출된 눈은 약해질 대로 약해진 상태이다. 자외선은 염증반응과 광산화 ...
    Date 2018.09.27 / 단기: 4351.09.27 Bystrawberry Views104
    Read More
  2. 운동을 빨리 시작해야 하는 이유

    운동생리학자와 스포츠심리학자들에게 의견을 물어 ‘운동을 빨리 시작해야 하는 이유’를 알아봤다. 운동생리학적으로 인간은 20대 초에 체력을 최고점을 찍고 이후 서서히 약화된다. 순발력 지구력 등 체력은 물론 근육도 빠져 나간다. 의학적으로 30대 중반 ...
    Date 2018.09.26 / 단기: 4351.09.26 Bysol Views203
    Read More
  3. 심하면 실명 위험 포도막염, 생물학적제제로 치료한다

    10년째 안과를 다니고 있는 김모 씨(27·여)는 처음에 양쪽 눈이 충혈되고 눈앞에 먼지나 벌레 같은 것이 떠다니는 듯 보이는 비문증(飛蚊症)으로 내원했다. 피곤해서 그런 것으로 생각했는데, 진단해보니 그녀의 증상은 입안의 궤양을 동반한 베체트병(자가면...
    Date 2018.09.26 / 단기: 4351.09.26 By해피 Views140
    Read More
  4. 대상포진, 면역력 약화 50·60대 주의하라

    대상포진은 면역력 저하로 조심해야 할 질병이다. 면역력 저하로 조심해야 할 질병이 바로 대상포진이다. 대상포진 증상은 ‘대상(帶狀)’이라는 병명에서 알 수 있듯이 몸의 한쪽에 붉은 물집이 옹기종기 군집을 이뤄 띠 모양으로 생긴다. 타는 듯한 통증과 함...
    Date 2018.09.25 / 단기: 4351.09.25 By해피 Views82
    Read More
  5. "이러면 죽는다!" 수명 단축하는 나쁜 습관 4

    당신의 생활방식 가운데 서서히 당신을 죽게 만드는 것이 있다. 장수를 하려면 이런 생활방식을 떨쳐내야 한다. '치트시트닷컴'이 수명을 짧게 하는 나쁜 생활습관 4가지를 소개했다. 1. 과음 만성적으로 과음을 하는 것은 신체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 과음은...
    Date 2018.09.14 / 단기: 4351.09.14 By해피 Views80
    Read More
  6. 당뇨를 이긴 사람들의 식사법 3가지 원칙

    혈당과 가장 관련이 깊은 영양소, 탄수화물. 탄수화물을 섭취할 경우, 단백질이나 지방을 섭취했을 때보다 혈당 수치는 더욱 빠르고 높게 상승한다. 그렇다고 탄수화물을 섭취하지 않으면 몸에 이상이 생기게 된다. 그래서 식후 혈당을 최대한 올리지 않기 위...
    Date 2018.09.05 / 단기: 4351.09.05 By해피 Views120
    Read More
  7. “하루 8시간 이상 수면, 심장질환 가능성 급증”

    하루 6∼8시간 자는 것이 심장에 가장 좋고 그 이상, 이하 모두 관상동맥 질환이나 뇌졸중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독일 뮌헨의 유럽심장학회가 제시한 이 연구는 최적의 심장 건강을 위해서는 수면부족과 함께 과도한 수면도 피할 것을 권...
    Date 2018.08.29 / 단기: 4351.08.29 By해피 Views38
    Read More
  8. 다리 힘 키워주는 ‘수트봇’… LG, 5조시장 번쩍

    獨 ‘IFA 2018’서 31일 공개 산업현장서 무거운 짐 옮길때 유용… 관절 꺾이는 부분 자연스럽게 작동 인공지능 접목땐 활용도 더 높아져… 로봇 ‘클로이’ 제품군 8종으로 늘어 착용감 개선한 ‘클로이 수트봇’ LG전자가 31일(현지 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
    Date 2018.08.27 / 단기: 4351.08.27 By초록 Views57
    Read More
  9. 갱년기 이후 콜레스테롤의 급습…HDL↑ LDL↓ 혈관 지켜야

     혈관 질환은 흔히 ‘남성 질환’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갱년기 이후라면 여성이 더 위험하다. 혈관 건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분비가 줄면서 콜레스테롤이 쉽게 쌓이는 체질로 바뀐다. 기초대사량이 떨어지면서 혈관 찌꺼기를...
    Date 2018.08.22 / 단기: 4351.08.22 Bylara Views108
    Read More
  10. "아침 우유 1잔, 혈당 관리에 도움…점심후도 지속"

    아침 식사 때 우유 1잔이 식후 혈당 상승을 억제하고 하루 내내 포만감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겔프(Guelph)대학 인간건강기능식품 연구실(Human Nutraceutical Research Unit)의 더글러스 고프 식품과학 교수 연구팀이 참가...
    Date 2018.08.21 / 단기: 4351.08.21 By해피 Views69
    Read More
  11. 대장암 환자의 눈물. "통증을 느끼면 늦어요"

    - 매일 내 똥을 잘 살펴라! 대장암을 일찍 발견하려면 평소 자신의 똥을 잘 살피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더럽다고 변기의 똥을 쳐다보지도 않고 물부터 내리는 습관은 좋지 않다. 변을 본 후 반드시 잠시 관찰하는 습관을 들이자. 대장암 초기에는 대부분 아...
    Date 2018.08.16 / 단기: 4351.08.16 By해바라기 Views396
    Read More
  12. 운동으로 심장 강화, 중년도 늦지 않았다!

    50대라도 꾸준히 운동한다면 심장 기능 약화를 막을 수 있다. 하지만 일주일에 2~3번 운동으로는 심장 건강 증진에 효과가 거의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 텍사스 의과대학 벤자민 리바인 교수팀이 꾸준한 운동은 심장 건강에 좋으며, 중년이라도 운동을 열심히 ...
    Date 2018.08.03 / 단기: 4351.08.03 By해피 Views74
    Read More
  13. 폭염 속 눈 건강 지키는 방법 " 집 앞 외출이도 선글라스 꼭 쓰세요 "

    자외선은 시력저하, 백내장을 비롯해 결막 주름을 발생하게 하고 염증 반응을 일으켜 눈의 대사 노폐물의 생성을 촉진 시킵니다. 나이가 들면서 안구 조직의 멜라닌 성분이 점차 약화되기때문에 더욱 더 자외선을 차단하는 것은 중요합니다. 눈을 자외선으로...
    Date 2018.08.02 / 단기: 4351.08.02 By마음새 Views43
    Read More
  14. 2.5 티스푼 설탕 추가, 치매 위험 54% 높인다

    매일 먹는 음식이나 음료에 2.5 티스푼의 설탕만 추가해도 알츠하이머에 걸릴 위험이 54%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또 가당음료 1캔을 매일 마시는 사람은 3개월에 한 번 마시는 사람에 비해 치매 위험이 47% 증가했다.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 ...
    Date 2018.07.27 / 단기: 4351.07.27 By해피 Views49
    Read More
  15. 치주병 예방하려면‧‧‧첫째도, 둘째도 ‘이것’ 지켜야

    한국인이 병원을 찾는 원인으로 가장 많은 질환은 무엇일까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1위는 급성상기도염, 즉 감기였습니다. 감기는 그만큼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흔하게 걸리는 질환이지요. 그리고 그 뒤를 이어 2위를 차지한 질환은 치아 주의...
    Date 2018.07.24 / 단기: 4351.07.24 By해피 Views25
    Read More
  16. "운동 많이 할수록 만성질환 위험 낮아진다"

    운동을 권장량보다 많이 하는 사람이 만성질환에 걸릴 위험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웨스트미드 의학연구소의 연구팀은 1500명 이상의 50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10년 동안 추적해 운동량과 만성질환의 상관관계를 연구했다. 그 결과, 운동량이 가...
    Date 2018.07.23 / 단기: 4351.07.23 Bysol Views38
    Read More
  17. 과학자도 권하는 몸에 좋은 먹을거리 6

    건강에 좋다는 음식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이중에는 과학적으로 증명되지 않은 것들이 많아 잘못 먹었다가는 오히려 몸을 해칠 수도 있다. '폭스뉴스'가 매일 조금씩이라도 먹으면 좋은 검증된 식품 6가지를 소개했다. 1. 요구르트 몸 속 나쁜 박테리아와 싸...
    Date 2018.07.21 / 단기: 4351.07.21 Byaurora Views42
    Read More
  18. 여자들 밥먹는 배와 디저트 배 따로 있다는데 사실일까

    똑같이 음식을 먹어도 항상 밥 배와 디저트 배는 따로 있다며 포만감이 들만큼 많이 먹고도 또 먹는 여자들의 행동. 배가 부를만큼 음식을 즐기고도 달콤한 디저트를 또 먹는 여성들 대부분의 여성들이 이러한데 이유가 있었습니다. 전문가는 그런 질문에 그럴...
    Date 2018.07.18 / 단기: 4351.07.18 By해피 Views81
    Read More
  19. 잠 많이 자는 여성, 뇌졸중 유병률 3배 높아

    하루 평균 7~8시간 수면을 취하는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은 뇌졸중 발병 위험에서도 큰 차이를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하루 9시간 이상 과도하게 잠을 자는 사람의 경우 뇌졸중 유병률이 정상 수면을 취하는 사람보다 3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
    Date 2018.07.15 / 단기: 4351.07.15 Bysol Views20
    Read More
  20. 통풍 위험 높이는 세 가지…‘땀’·‘맥주’·‘치킨’에 주의하라

    여름이면 통풍 환자가 급증한다. 이 시기에는 땀을 많이 흘리고, 고열량 음식을 많이 먹으며, 맥주와 탄산음료의 섭취량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바람만 스쳐도 통증이 느껴진다는 통풍은 여름철에 환자가 급증한다. ◇땀으로 인한 수분 손실 늘면서 요산 쌓여 ...
    Date 2018.07.15 / 단기: 4351.07.15 By해피 Views9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