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sol
조회 수 4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운동하는-커플.jpg

운동생리학자와 스포츠심리학자들에게 의견을 물어 ‘운동을 빨리 시작해야 하는 이유’를 알아봤다. 
운동생리학적으로 인간은 20대 초에 체력을 최고점을 찍고 이후 서서히 약화된다. 순발력 지구력 등 체력은 물론 근육도 빠져 나간다. 의학적으로 30대 중반 이후에는 새로 생기는 세포보다 죽는 세포가 더 많다. 노화가 시작된다는 것이다. 체력 저하는 30대, 40대, 50대, 60대…. 10년 단위로 떨어지는 폭이 더 크다.
그럼 운동은 아무 때나 시작하면 우리 몸은 과거로 돌아갈 수 있을까. 대답은 ‘아니다’이다. 20대 초반을 지난 뒤에는 개인 ‘최고 체력’은 아무리 노력해도 만들어낼 수가 없다. 김용권 교수는 “20대 최고점을 찍을 때 개인적으로 최고의 체력을 만들려고 노력해야 한다. 그래야 점점 약해지는 체력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 물론 계속 운동을 한다는 전제 하에서다”고 말했다. 10대에 잘 관리해 20대 최고점을 찍어 놓고 계속 관리하면 체력이 떨어지는 속도가 줄어든다는 얘기다.
물론 30대, 40대, 50대, 60대에 운동을 시작해도 효과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때라도 운동을 시작해야 100세까지 건강하게 살 수 있다. 하지만 개인이 느끼기에 ‘과거엔 이러지 않았는데’에 걸 맞는 체력으로 회복하기는 어렵다는 얘기다. 뒤늦은 나이에 운동을 시작해 꾸준히 관리하면 그 나이 때 운동하지 않은 사람보다 훨씬 건강하게는 살 수 있다. 결국 더 일찍 시작해서 관리해야 더 오래 체력적으로 강건하게 살 수 있다는 것이다. 
스포츠심리학자들은 마라톤마니아 스테파니 오 씨처럼 어렸을 때 운동을 시작한다면 평생을 건강하게 살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말한다. 어릴 때부터 ‘스포츠 천국’에서 생활하는 미국사람들이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달리는 등 운동과 스포츠를 즐기는 이유란다. 
스포츠심리학 박사인 김병준 인하대 교수는 “인간의 행동은 방해요인에 좌우된다. 어떤 행동을 할 때 혜택이 많으면 그 행동을 많이 하게 되고 손실이 많으면 덜하게 된다. 나이는 운동을 방해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젊었을 때 운동을 해도 힘들지도 않고 즐거움을 느껴 오래 지속할 수 있는 반면 나이 들어 시작하면 힘들어서 오래 지속하기 힘들다는 얘기다. 운동을 해도 힘들지 않고 힘도 생기고 즐거움도 찾으려면 더 투자를 하게 되는 반면 운동을 해 힘들면 포기할 가능성이 높다. 운동을 가급적 어린 나이에 시작해야 하는 이유다. 
우리 몸은 나이가 들어 사용하지 않으면 노화에 의한 퇴행으로 잘 쓰지 못하는 상태가 된다. 근육이 왜소해지고 각종 뼈의 관절이 가만히 있어도 아프다. 여기에 운동을 하면 더 아프니 나이 들어 운동을 시작하기 힘든 것이다. 김병준 교수는 “신은 공평하다. ‘신이 준 선물’ 운동을 쉽게 허락하지 않는다. 나이 들면 훨씬 운동에 투자를 많이 해야 건강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동윤 이동윤외과의원 원장은 “어떤 운동을 하든 가장 중요한 것이 규칙성과 지속성이다. 아기가 태어나서 걷기까지 여러 단계를 거치는데 그 과정에서 핵심은 체중을 지탱하기 위한 근력이 만들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운동도 마찬가지다. 걸을 수 없는 사람이 달릴 수 없듯이 특정 운동에 필요한 근력을 만들면 자연스럽게 운동하고 싶은 욕구가 생기고 도전심이 생긴다”고 말했다. 달리기의 경우 처음에는 걷다가 뛰다가 하면서 달리는 거리를 점차 늘려나가면 된다. 자신이 5분밖에 뛰지 못하는 체력을 가졌다면 일단은 5분만 뛰면 된다. 어떤 운동을 하든 운동의 강도를 자기 몸에 맞게 조절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우리 몸은 안 쓰면 녹슨다. 지금 시작해도 절대 늦지 않는다. 운동하는 습관을 들이기 어렵지만 습관이 되면 운동은 어느 순간 즐거움이 된다.
100세까지 건강하게 살려면 지금 바로 운동을 시작해야 한다

  1. 당뇨병에 관한 궁금증

    당뇨병은 혈당이 비정상적으로 높아지는 병이다. 혈당을 조절하는 호르몬인 인슐린이 부족하거나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게 원인. 많아진 혈당은 소변으로 빠져나간다. 에너지를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니 신체 기능이 떨어지고 합병증이 생긴다. 자칫 장기와 신...
    Date 2018.11.19 / 단기: 4351.11.19 By해피 Views26
    Read More
  2. 항생제 내성의 해결 방법

    항생제는 사람ㆍ동물에서 세균으로 인한 감염증을 치료하는 물질이다. 페니실린 발견 이후 지속적으로 개발된 항생제 덕분에 인류는 질병 위험에서 벗어나는 듯 했다. 하지만 항생제 사용이 늘면서 새로운 문제에 부닥치게 됐다. 우리나라 항생제 사용량이 경...
    Date 2018.11.12 / 단기: 4351.11.12 By해피 Views17
    Read More
  3. 시력저하 방치땐 실명까지… 40세 이상 연 1회 검진 받아야

    안질환 의심환자가 안저검사를 받고 있다. 눈의 노화가 진행되는 40세 이상이라면 특별한 증상이 없어도 1년에 한 번은 안저검사를 받는 게 좋다. 초기에는 뚜렷한 자각증상이 없어서 안과검진을 받아야 발견할 수 있는 질환들이 많기 때문이다. 1~2년에 한 번...
    Date 2018.11.08 / 단기: 4351.11.08 By해피 Views16
    Read More
  4. 쌀쌀한 아침저녁…일교차 10도 넘으면 심장에 무리온다

    일교차가 10도 넘게 벌어지면서 심혈관질환 관리에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최동훈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일교차가 커지면 몸속 교감·부교감 신경의 균형이 깨진다”며 “혈관이 쪼그라들고 혈전(피떡)이 달라붙어 심장과 혈관기능이 떨어지면서 심장에...
    Date 2018.10.13 / 단기: 4351.10.13 By해피 Views20
    Read More
  5. 흡연, 뇌도 늙게 만든다

    흡연이나 과식을 즐기고 운동을 하지 않으면서 건강하기를 바라는 것은 욕심이다. 과도한 음주나 흡연 등 나쁜 생활습관이 건강에 해롭다는 사실은 이미 잘 알려져 있지만 이 같은 행동들이 신체적 건강뿐 아니라 뇌 건강에도 악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해서는 ...
    Date 2018.10.11 / 단기: 4351.10.11 By해피 Views30
    Read More
  6. 느린 걸음은 노인건강에 적신호… 사망률 2.5배 높아져

    느리게 걷는 노인은 인지장애나 치매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보행 속도가 느린 노인의 사망률이 2.5배, 요양병원 입원율이 1.6배 높다는 연구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이은주 노년내과 교수ㆍ장일영 전임의와 정희원 한국과...
    Date 2018.10.09 / 단기: 4351.10.09 By해피 Views17
    Read More
  7. 신장결석 예방 위해 피해야 할 음식은?

    과일, 채소, 견과류, 콩류, 저지방 유제품, 전곡류를 섭취하는 DASH 식단은 신장결석의 위험을 감소시킨다. 신장결석에 걸리기 쉬운 사람은 어떤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을까? 결석의 90% 이상은 칼슘을 함유하고 있는데 보통 옥살산 칼슘, 인산 칼슘 또는 수...
    Date 2018.09.28 / 단기: 4351.09.28 Bylara Views56
    Read More
  8. 뻑뻑하고 흐릿… “피로한 눈에 영양 보충하세요”

    루테인·오메가3·아스타잔틴과 비타민A·E는 눈 건강을 위해 필요한 대표적인 영양소다. 스마트폰 화면을 보는 일은 눈의 피로를 극대화한다. 더구나 여름 동안 강렬한 햇빛과 자외선에 노출된 눈은 약해질 대로 약해진 상태이다. 자외선은 염증반응과 광산화 ...
    Date 2018.09.27 / 단기: 4351.09.27 Bystrawberry Views44
    Read More
  9. 운동을 빨리 시작해야 하는 이유

    운동생리학자와 스포츠심리학자들에게 의견을 물어 ‘운동을 빨리 시작해야 하는 이유’를 알아봤다. 운동생리학적으로 인간은 20대 초에 체력을 최고점을 찍고 이후 서서히 약화된다. 순발력 지구력 등 체력은 물론 근육도 빠져 나간다. 의학적으로 30대 중반 ...
    Date 2018.09.26 / 단기: 4351.09.26 Bysol Views46
    Read More
  10. 심하면 실명 위험 포도막염, 생물학적제제로 치료한다

    10년째 안과를 다니고 있는 김모 씨(27·여)는 처음에 양쪽 눈이 충혈되고 눈앞에 먼지나 벌레 같은 것이 떠다니는 듯 보이는 비문증(飛蚊症)으로 내원했다. 피곤해서 그런 것으로 생각했는데, 진단해보니 그녀의 증상은 입안의 궤양을 동반한 베체트병(자가면...
    Date 2018.09.26 / 단기: 4351.09.26 By해피 Views48
    Read More
  11. 대상포진, 면역력 약화 50·60대 주의하라

    대상포진은 면역력 저하로 조심해야 할 질병이다. 면역력 저하로 조심해야 할 질병이 바로 대상포진이다. 대상포진 증상은 ‘대상(帶狀)’이라는 병명에서 알 수 있듯이 몸의 한쪽에 붉은 물집이 옹기종기 군집을 이뤄 띠 모양으로 생긴다. 타는 듯한 통증과 함...
    Date 2018.09.25 / 단기: 4351.09.25 By해피 Views30
    Read More
  12. "이러면 죽는다!" 수명 단축하는 나쁜 습관 4

    당신의 생활방식 가운데 서서히 당신을 죽게 만드는 것이 있다. 장수를 하려면 이런 생활방식을 떨쳐내야 한다. '치트시트닷컴'이 수명을 짧게 하는 나쁜 생활습관 4가지를 소개했다. 1. 과음 만성적으로 과음을 하는 것은 신체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 과음은...
    Date 2018.09.14 / 단기: 4351.09.14 By해피 Views38
    Read More
  13. 당뇨를 이긴 사람들의 식사법 3가지 원칙

    혈당과 가장 관련이 깊은 영양소, 탄수화물. 탄수화물을 섭취할 경우, 단백질이나 지방을 섭취했을 때보다 혈당 수치는 더욱 빠르고 높게 상승한다. 그렇다고 탄수화물을 섭취하지 않으면 몸에 이상이 생기게 된다. 그래서 식후 혈당을 최대한 올리지 않기 위...
    Date 2018.09.05 / 단기: 4351.09.05 By해피 Views56
    Read More
  14. “하루 8시간 이상 수면, 심장질환 가능성 급증”

    하루 6∼8시간 자는 것이 심장에 가장 좋고 그 이상, 이하 모두 관상동맥 질환이나 뇌졸중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독일 뮌헨의 유럽심장학회가 제시한 이 연구는 최적의 심장 건강을 위해서는 수면부족과 함께 과도한 수면도 피할 것을 권...
    Date 2018.08.30 / 단기: 4351.08.30 By해피 Views21
    Read More
  15. 다리 힘 키워주는 ‘수트봇’… LG, 5조시장 번쩍

    獨 ‘IFA 2018’서 31일 공개 산업현장서 무거운 짐 옮길때 유용… 관절 꺾이는 부분 자연스럽게 작동 인공지능 접목땐 활용도 더 높아져… 로봇 ‘클로이’ 제품군 8종으로 늘어 착용감 개선한 ‘클로이 수트봇’ LG전자가 31일(현지 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
    Date 2018.08.27 / 단기: 4351.08.27 By초록 Views43
    Read More
  16. 갱년기 이후 콜레스테롤의 급습…HDL↑ LDL↓ 혈관 지켜야

     혈관 질환은 흔히 ‘남성 질환’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갱년기 이후라면 여성이 더 위험하다. 혈관 건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분비가 줄면서 콜레스테롤이 쉽게 쌓이는 체질로 바뀐다. 기초대사량이 떨어지면서 혈관 찌꺼기를...
    Date 2018.08.22 / 단기: 4351.08.22 Bylara Views32
    Read More
  17. "아침 우유 1잔, 혈당 관리에 도움…점심후도 지속"

    아침 식사 때 우유 1잔이 식후 혈당 상승을 억제하고 하루 내내 포만감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겔프(Guelph)대학 인간건강기능식품 연구실(Human Nutraceutical Research Unit)의 더글러스 고프 식품과학 교수 연구팀이 참가...
    Date 2018.08.21 / 단기: 4351.08.21 By해피 Views34
    Read More
  18. 대장암 환자의 눈물. "통증을 느끼면 늦어요"

    - 매일 내 똥을 잘 살펴라! 대장암을 일찍 발견하려면 평소 자신의 똥을 잘 살피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 더럽다고 변기의 똥을 쳐다보지도 않고 물부터 내리는 습관은 좋지 않다. 변을 본 후 반드시 잠시 관찰하는 습관을 들이자. 대장암 초기에는 대부분 아...
    Date 2018.08.16 / 단기: 4351.08.16 By해바라기 Views64
    Read More
  19. 운동으로 심장 강화, 중년도 늦지 않았다!

    50대라도 꾸준히 운동한다면 심장 기능 약화를 막을 수 있다. 하지만 일주일에 2~3번 운동으로는 심장 건강 증진에 효과가 거의 없다는 것이 확인됐다. 텍사스 의과대학 벤자민 리바인 교수팀이 꾸준한 운동은 심장 건강에 좋으며, 중년이라도 운동을 열심히 ...
    Date 2018.08.03 / 단기: 4351.08.03 By해피 Views47
    Read More
  20. 폭염 속 눈 건강 지키는 방법 " 집 앞 외출이도 선글라스 꼭 쓰세요 "

    자외선은 시력저하, 백내장을 비롯해 결막 주름을 발생하게 하고 염증 반응을 일으켜 눈의 대사 노폐물의 생성을 촉진 시킵니다. 나이가 들면서 안구 조직의 멜라닌 성분이 점차 약화되기때문에 더욱 더 자외선을 차단하는 것은 중요합니다. 눈을 자외선으로...
    Date 2018.08.02 / 단기: 4351.08.02 By마음새 Views3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