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7일 라면과 탄산음료, 영화관 팝콘과 콜라 등 한국인이 즐겨 먹는 식품 중 지난해 가장 많이 팔린 상위 20개를 각각 골라 총 177개 품목의 영양성분을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라면은 가장 잘 팔린 제품 20개 중 15개가 나트륨 함량이 하루 기준치의 75%가 넘었다. 당과 나트륨을 많이 먹으면 당뇨병이나 고혈압 등 만성질환에 시달릴 수 있다. 이수두 식약처 식생활영양안전정책과장은 “라면은 수프를 반만 넣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지난해 매출이 가장 많은 신라면 등 라면 20개 제품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봉지당 1586mg이었다. 우동 제품 10개에는 평균 1724mg, 얼큰장칼국수 등 칼국수 제품 10개에는 평균 1573mg의 나트륨이 들어 있었다. 라면 한 그릇만 먹어도 나트륨 1일 영양성분 기준치(2000mg)의 80%가 채워진다. 
조사 대상 라면 중 나트륨이 가장 많이 든 제품은 진라면 순한맛으로, 한 봉지에 1880mg이었다. 우동류 나트륨 함량 1위인 CJ얼큰우동한그릇 한 봉지엔 1일 기준치가 넘는 2130mg이 들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칼국수 중에선 육개장칼국수가 1890mg으로 가장 짰다. 
어쩌다 한 번 먹는 라면과 국수, 별 신경 쓰지 않고 먹어도 되는 것은 아닐까. 하지만 질병관리본부가 2016년 19∼64세 성인 3371명을 조사해 보니 1주일에 라면이나 컵라면을 먹는 빈도는 평균 1.2회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24.9%는 주 2회 이상 먹었다. 나트륨을 우리가 매일 먹는 김치나 간장, 된장 등으로도 섭취하는 점을 감안하면 무시할 수 없는 빈도다. 
특히 남성의 나트륨 섭취량은 하루 평균 4649mg으로 여성(3091mg)보다 많았다. 매일 남성은 기준치의 2배 이상, 여성은 1.5배 이상의 나트륨을 섭취하고 있는 것이다. 더 큰 문제는 젊은층의 라면 소비가 다른 연령대보다 많다는 점이다. 2014년 질병관리본부가 50세 이상이 가장 많이 먹는 식품을 조사해 보니 상위 30위 안에는 라면이 없었지만 12∼18세 청소년 사이에선 17위, 19∼29세에선 21위 등으로 순위가 높았다. 젊었을 때부터 짠 음식에 입맛이 적응하면 나이가 들어 고혈압이 발병할 가능성은 더 높아진다. 
음료의 당 함량에도 ‘빨간불’이 들어왔다. 식약처는 음료의 당류 평균 함량이 탄산음료 10.9g, 과채음료 9.7g, 발효유(요구르트) 9.7g, 커피 7.3g 순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탄산음료 중 가장 매출이 많은 코카콜라는 250mL 한 캔의 당 함량이 27g이었다. 과일촌 아침에사과(500mL)는 50g으로 1일 기준치(100g)의 절반이었다.
건강 효능을 표방하는 헬리코박터프로젝트윌 요구르트는 13g의 당을 함유하고 있었다. 커피 제품 중에선 바리스타룰스 카라멜딥프레소가 22g으로 가장 많았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19세 이상 성인 남녀는 설탕이 들어간 커피를 일주일에 7회 마신다. 탄산음료는 일주일 평균 1회, 과일주스는 0.5회, 액상요구르트 0.9회, 떠먹는 요구르트 0.7회 등이다. 이를 식약처가 발표한 판매량 1위 제품들에 대입하면 매일 평균 21g의 당을 음료로 섭취하는 셈이다. 
당은 가공식품뿐만 아니라 과일 등을 통해서도 자연스럽게 섭취된다. 가공식품 중에서는 음료를 통한 당 섭취 비중이 가장 크다는 점을 고려하면 마시는 음료를 줄일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식약처는 2020년까지 당 섭취량을 적정 수준(하루 50g)으로 줄이기 위해 식품의 영양성분 표시 기준을 강화하고 있다.
식품을 구매할 때 영양표시 사항을 확인하는 습관을 들이면 일상생활에서 나트륨이나 당 섭취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소스나 양념이 포함된 제품은 미리 뿌리기보다 별도로 덜어서 찍어 먹고, 국물을 가능한 한 적게 먹는 것도 한 방법이다.

  1. ‘단짠’과 이별… 라면 수프 반만 넣으세요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7일 라면과 탄산음료, 영화관 팝콘과 콜라 등 한국인이 즐겨 먹는 식품 중 지난해 가장 많이 팔린 상위 20개를 각각 골라 총 177개 품목의 영양성분을 조사한 결과를 공개했다. 라면은 가장 잘 팔린 제품 20개 중 15개가 나트륨 함량이 하...
    Date 2018.10.24 / 단기: 4351.10.24 Bystrawberry Views8
    Read More
  2. 입 다물고 코로만 숨쉬면 ‘기억력 1.5배 좋아진다’

    냄새를 맡으면서 코로만 숨쉬는 것이 입과 함께 호흡하는 것보다 기억력이 약 1.5 배 좋아지고, 알츠하이머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는 냄새를 인지하는 뇌의 부위인 편도체가 자극을 받을 때, 바로 옆에 위치한 해마의 기억의 저장과 통...
    Date 2018.10.24 / 단기: 4351.10.24 By해피 Views9
    Read More
  3. “앉아만 있는 게 흡연보다 안 좋아…신장질환 두 배”

    흡연과 당뇨, 심장질환이 건강에 안 좋은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그러나 주로 앉아서 생활하는 것이 흡연보다 더 건강에 안 좋은 것으로 조사 결과 나타났다. 22일 클리블랜드 클리닉이 시행한 새로운 연구조사에 따르면, 운동부하검사에서 이상이 있는 ...
    Date 2018.10.22 / 단기: 4351.10.22 By해바라기 Views10
    Read More
  4. 식물 뿌리엔 왜 영양분이 많을까?

    식물 뿌리에는 영양분이 많다. 한약재의 70% 정도가 식물의 뿌리인데, 이는 뿌리가 다른 부위에 비해 약성(藥性)이 강해 약재로 쓰기에 적합하기 때문이다. 식물 뿌리에는 왜 영양분이 많은 걸까? 식물의 '영양 저장 창고'가 바로 뿌리이기 때문이다. 식물이 ...
    Date 2018.10.21 / 단기: 4351.10.21 By해피 Views19
    Read More
  5. 요즘 따라 무기력해진 당신, 월요병? 슬럼프?…

    누구나 살면서 한 번쯤 슬럼프를 겪게 된다. 지금 많은 고민에 지쳐있거나, 노력한 만큼 결과가 나오지 않아 슬럼프에 빠져있다면 세계적인 리더십 강연자인 쉴라 머레이 베델 박사가 소개하는 슬럼프 극복 방법을 통해 힘든 순간을 이겨내 보도록 하자. 1. 멈...
    Date 2018.10.21 / 단기: 4351.10.21 By해피 Views3
    Read More
  6. “담배 피우고 싶을 땐 딱 2분만 다른 생각 해보세요”

    전문가들은 니코틴 중독을 넘어 여러 심리기제가 작용하면서 금연이 어려워진다고 설명한다. 우선 뇌과학 차원에서 분석해 보면 담배에 포함된 니코틴은 뇌 전두엽을 자극해 쾌락을 주는 신경전달물질 ‘도파민’이 나오도록 한다. ‘생물학적 중독’이 일어나는 ...
    Date 2018.10.11 / 단기: 4351.10.11 By이든 Views16
    Read More
  7. 아버지 명복 빌러 간 50대, 6천만원 상당 천종산삼 발견 ‘횡재’

    지난 7일 강원도 영월군 주천면 사재산 9부 능선에서 50대 이모 씨가 6000만 원 상당의 천종(天種) 산삼 5뿌리를 캐는 행운을 얻었다. 아버지 명복을 빌기 위해 영월군 주천면 소재 법흥사를 찾았던 이씨는 9부 능선 등산로 옆에서 휴식을 취하는 중 산삼을 ...
    Date 2018.10.10 / 단기: 4351.10.10 By체리 Views14
    Read More
  8. 보청기 어느 귀에 낄까

    인구 고령화와 정부의 보청기 지원 확대로 보청기를 사용하는 노인이 늘고 있다. 이어폰을 낀 채 볼륨을 높여 음악을 듣거나 게임을 하는 청소년들 사이에서도 난청이 늘어나 보청기가 안경처럼 흔한 생활보조기구가 되고 있다. 하지만 올바른 보청기 착용법...
    Date 2018.10.03 / 단기: 4351.10.03 By해피 Views23
    Read More
  9. 불면증

    수면은 우리에게 왜 필요한 것이고 어떤 작용을 하는지 먼저 알아보자. 수면중에는 90분 순환 주기로 딥 수면과 렘 수면이 일어나는데, 그 중 딥 수면은 깊은 잠이라는 뜻으로, 단숨에 빠져들 수 없고 서서히 일어나기 때문에, 수면 무호흡증이나 심부전등 내...
    Date 2018.10.03 / 단기: 4351.10.03 By해피 Views25
    Read More
  10. 환절기 감기, 매운카레 도움될 수 있어

    본격적인 환절기가 시작되며 감기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일교차가 크게 벌어지면서 신체의 체온 불균형이 발생하고 면역력이 저하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감기를 예방하고 개선하기 위해서는 체내로 들어가는 음식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Date 2018.10.02 / 단기: 4351.10.02 By잉여 Views20
    Read More
  11. 코끼리 옆에서 사진 찍으려다 밟혀 죽어

    짐바브웨에서 코끼리 사진을 찍으려던 독일인 관광객이 코끼리에 밟혀 숨졌다. [AP] 아프리카 짐바브웨의 마나풀스 국립공원에서 49세 독일인 여성이 코끼리에 밟혀 사망했다고 dpa통신, AP 등 외신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여성은 전날 다른 독일인 ...
    Date 2018.09.28 / 단기: 4351.09.28 By해피 Views22
    Read More
  12. 지난 겨울 독감사망 8만여명

    미국에서 독감 사망자수 통계가 집계된 이래 지난 겨울 독감으로 인해 사망한 환자수가 최고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나 본격적인 올해 독감 시즌을 앞두고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전망이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로버드 레드필드 소장은 지난 독감...
    Date 2018.09.28 / 단기: 4351.09.28 By해피 Views22
    Read More
  13. ‘송편’ 4개만 먹어도 밥 한 공기 열량…조리법만 바꿔도 칼로리↓

    추석이 지나면 체중이 느는 경우가 많다. 명절 음식은 외식과 비슷한 열량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포만감은 비슷한데 평소 음식 열량과 2배 이상 차이가 난다는 점이다. 명절 때는 약간 체중이 늘 것이라고 생각하고 좀 더 여유를 가지면 오히려 좀 더...
    Date 2018.09.26 / 단기: 4351.09.26 By뱃살공주 Views29
    Read More
  14. 건강한 사람만 실천하는 식습관 4

    음식은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절제하고 조절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음식을 제대로 통제하지 못하면 폭식증이나 거식증처럼 다양한 식이 장애 증상이 나타나고 여러 가지 질병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매끼마다 모든 영양소를 골고루 챙겨먹을 ...
    Date 2018.09.25 / 단기: 4351.09.25 Byblue Views30
    Read More
  15. 집에서 직접 만든 음식 팔아 돈 번다

    주 하원서 발의 AB626, 내년 1월부터 시행 확정 일주일에 60명에게만 가능, 연 소득 5만달러↓ 가정집에서 만든 음식a을 판매하는 행위를 허용하는 AB626이 내년 1월부터 시행됨에 따라 부수입 창출을 희망하는 많은 주민들에게 희소식이 되고 있다. [Anne Cus...
    Date 2018.09.24 / 단기: 4351.09.24 By해바라기 Views41
    Read More
  16. ‘LA필 100주년’ 디즈니-할리웃 보울 8마일이 예술·공연 무대로

    LA필하모닉 창단 100주년 기념행사인 ‘셀러브레잇 LA!’(Celebrate LA!: LA Phil 100 x CicLAvia)는 1,800여 명의 LA출신 아티스트들이 지역주민과 함께 하는 축제 한마당이다. 오는 30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LA필의 상주공연장인 월트 디즈니 콘서트 ...
    Date 2018.09.24 / 단기: 4351.09.24 By해피 Views37
    Read More
  17. 아이들 운전조심 시킵시다

    Date 2018.09.16 / 단기: 4351.09.16 By슈가 Views18
    Read More
  18. 우유·치즈 적당량 섭취 심장병·뇌졸중예방 도움

    우유나 치즈, 요구르트 등 유제품은 포화지방 때문에 몸에 좋지 않다는 일각의 우려도 있지만, 이를 적당하게 섭취하면 심장병이나 뇌졸중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맥매스터대 마흐시드 데흐칸 박사 주도로 작성돼 의학저널 ‘랜...
    Date 2018.09.16 / 단기: 4351.09.16 By체리 Views24
    Read More
  19. 느리게 늙는 뇌…비밀은 `오메가3

    나이가 들면 뇌의 부피와 무게는 감소한다. 뇌 속 성분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즉 뇌가 노화한다는 것은 뇌의 크기가 작아지고 기능이 퇴화하는 것을 뜻한다. 하지만 오메가3의 섭취가 부족한 사람 역시 뇌의 크기가 작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이 많다. 2012년...
    Date 2018.08.21 / 단기: 4351.08.21 By해바라기 Views111
    Read More
  20. 폭염에는 약도 변해…“차량 안에 두면 안돼”

    기온이 너무 오르면 복용하는 의약품이 변질되거나 녹는 문제도 발생할 수 있다. \ ◇아스피린·피부 연고 고온에서 변질 우려…호르몬 등은 고온에서 효능 낮아져=심혈관계에 이상이 있는 환자가 혈전 생성 억제를 위해 흔히 복용하는 소염진통제 아스피린의 경...
    Date 2018.08.10 / 단기: 4351.08.10 By해피 Views18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