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35세 이상 여성이 출산할 경우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더 낮은 연령대의 여성이 출산하는 것에 비해 폐경 후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이 최대 3배 높다는 것이다. 여성들의 결혼 시기가 점점 늦어지면서 출산 연령도 늦춰지고 있다. 때문에 늦은 나이에 출산을 고려한다면 미리 건강관리를 유념해야 한다.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산부인과 위지선·길기철 교수 연구팀은 2010~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등록된 폐경 여성 4546명 중 연구대상자로 적합한 1328명을 추렸다. 이들을 대상으로 출산 시 연령과 골다공증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2일 밝혔다.
연구에 의하면 폐경 여성의 골다공증 유병률은 대상자의 35.24%(468명)로, 3명 중 1명꼴이었다. 특히 출산 횟수가 많고 마지막 출산 연령이 높을수록 골다공증 유병률이 높았다. 출산 횟수가 4회 이상인 여성은 골다공증 유병률이 약 60%다. 이는 1~2회 출산한 여성(20%)에 비해 3배 높은 수치다. 또 35세 이후에 출산한 여성도 20대에 마지막으로 출산한 여성에 비해 골다공증 위험이 최대 3배로 커졌다.
연구팀은 폐경기 골다공증으로 인한 삶의 질 저하와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선 미리 적절한 칼슘을 섭취하는 등 관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대한골대사학회가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골다공증으로 고관절이 골절된 50세 이상 환자 17.4%는 최초 골절 발생 후 1년 이내 사망하는 것으로 보고된다.


  1. 이명, 나이 탓만 할 수 없어···소음 노출·귀 경화증 등 다양

    이명은 원인을 찾기 쉽지 않은데, 주로 노화로 인해 청력이 떨어지거나 소음으로 인한 원인이 가장 많다. <서울경제> 나만 환청이 들리는 듯한 이명. 나이가 들면 청각 세포 노화로 청력이 떨어지며 이명이 생기기도 한다. 이명의 원인을 찾기가 쉽지는 않지...
    Date 2018.12.10 / 단기: 4351.12.10 By해피 Views2
    Read More
  2. 라떼·모카 커피 한잔, 밥 한끼보다 칼로리 높다

    추워지는 이맘때면 ‘펌킨 스파이스 라떼’,‘페퍼민트 모카’ 등 시즌 음료들이 인기다. 그러나 최근 미국심장협회(American Heart Association ·AHA)에서는 칼로리가 높은 음료 섭취는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칼로리 높은 음료를 자주 섭취하게 되면 그냥 밥을 ...
    Date 2018.12.10 / 단기: 4351.12.10 By해피 Views4
    Read More
  3. 미성년자, 수면 부족하면 ‘정크푸드’ 1.75배 더 선호

    미성년자가 권장 수면시간인 8~13시간보다 적게 자면 또래보다 칼로리는 높지만 영양소는 낮은 ‘정크푸드’를 1.75배 더 먹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는 수면이 부족하면 포도당의 흡수가 2배 느려지고 ‘공복 호르몬’인 그렐린이 위에서 활발히 분비되기 때...
    Date 2018.12.05 / 단기: 4351.12.05 Bystrawberry Views2
    Read More
  4. 항상 불행한 사람의 특징 4가지

    감정 조절을 못하거나 반복적으로 부정적인 생각을 하면 자신 스스로를 수렁으로 빠트리게 된다. 보다 행복하고 원만한 삶을 위해 삼가야 하는 나쁜 생각으로는 무엇이 있을까. '허프포스트'에 따르면, 다음과 같은 4가지 사고방식을 줄여야 보다 윤택한 삶을...
    Date 2018.12.01 / 단기: 4351.12.01 By슈가 Views13
    Read More
  5. “35세 이후 출산하면 폐경 후 골다공증 걸릴 위험 3배”

    35세 이상 여성이 출산할 경우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더 낮은 연령대의 여성이 출산하는 것에 비해 폐경 후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이 최대 3배 높다는 것이다. 여성들의 결혼 시기가 점점 늦어지면서 출산 연령도 늦춰지고 있다. ...
    Date 2018.12.01 / 단기: 4351.12.01 Bystrawberry Views4
    Read More
  6. 나도 모르게 '이 악무는 습관'… 2가지 훈련 도움

    이를 악무는 습관이 있는 사람은 치아가 마모되거나 턱관절에 손상을 입는 부작용을 겪기 쉽다. 자신도 모르게 이를 악무는 습관을 가진 사람이 있다. 이를 '주간이갈이증'이라고 부르는데, 전체 인구의 약 20%가 겪는다고 알려졌다. 대개 30~40대까지 높은 빈...
    Date 2018.12.01 / 단기: 4351.12.01 By해피 Views4
    Read More
  7. 이명, 나이 탓만 할 수 없어···소음 노출·귀 경화증 등 다양

    이명은 원인을 찾기 쉽지 않은데, 주로 노화로 인해 청력이 떨어지거나 소음으로 인한 원인이 가장 많다. <서울경제> 나만 환청이 들리는 듯한 이명. 나이가 들면 청각 세포 노화로 청력이 떨어지며 이명이 생기기도 한다. 이명의 원인을 찾기가 쉽지는 않지만...
    Date 2018.11.27 / 단기: 4351.11.27 By해피 Views3
    Read More
  8. “너무 뚱뚱하거나 마르면 수명 4년 짧아진다”

    정상 체중을 넘어 너무 뚱뚱하거나 정반대로 너무 마른 사람은 평균수명이 4년 더 짧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31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영국 연구진은 자국 의료기관에 등록된 환자 약 200만명을 추적 조사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도출했다. 이...
    Date 2018.11.25 / 단기: 4351.11.25 By해피 Views4
    Read More
  9. '로메인 상추' 대장균 이콜라이 공포.. "절대 먹지말라" 경고

    미국 전역에 '로메인 상추' 금식령이 내려졌다. 20일(현지시간) 미 CNN 뉴스 등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장출혈성 대장균 '이콜라이(E.Coli)' 오염을 이유로 미 전역에 "로메인 상추를 절대 먹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CDC에 따르면 지난달 8일...
    Date 2018.11.20 / 단기: 4351.11.20 By해피 Views4
    Read More
  10. "엉덩이 사이가 자꾸 가려워요"

    엉덩이 주변이 가려우면 당황해 어찌할 바를 모르게 된다. 목이나 팔처럼 쉽게 긁을 수 있는 부위가 아니기 때문이다. 병 때문은 아닐까 염려가 되는 부위이기도 하다. 항문 가려움증이 있을 때 긁는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는 것 역시 아니다. 오히려 상태가 ...
    Date 2018.11.20 / 단기: 4351.11.20 By슈가 Views8
    Read More
  11. 물 많이 마실수록 좋을까? 과하면 오히려 毒

    수분은 우리 몸 속에서 혈액순환과 체온조절, 영양소 운반 등 신체유지를 위해 필수적이다. 체내 유해산소와 미세먼지를 배출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때문에 막연히 '많이 마시면 좋겠지'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아무리 좋은 것이라도 과하면 독이 될 수 있다. ...
    Date 2018.11.20 / 단기: 4351.11.20 By쵸코 Views2
    Read More
  12. 빵·시리얼·케첩에도 ‘숨은 소금’

    샐러드드레싱 2테이블스푼(30ml)에 나트륨이 340~350mg 들어있을 수 있다. 하루 나트륩 섭취량의 약 14%를 섭취하는 셈이다. 저염 식사를 할 때는 식품마다 숨겨진 나트륨 함량도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 최근 건강 잡지 ‘프리벤션’(Prevention)에서는 애틀란...
    Date 2018.11.19 / 단기: 4351.11.19 Bylara Views6
    Read More
  13. 펄펄 나는 80세, 걷기 힘든 60세 노년의 건강 좌우하는 ‘근감소증’

    의료계·학계 전문가들은 같은 연령대인 노인들의 신체능력이 천차만별인 이유를 ‘근감소증(사코페니아)’에서 찾을 수 있다고 설명한다. 나이가 들수록 팔다리의 힘이 약해지고 거동이 불편해지는 이유는 골격을 지탱하는 근육이 점점 약해져서다. 노인들에게 ...
    Date 2018.11.19 / 단기: 4351.11.19 By해피 Views8
    Read More
  14. '북유럽 식단', 지중해 식단만큼 건강하다

    건강식 하면 떠오르는 식단은? 한국인은 다양한 나물 반찬이 골고루 식탁 위를 채우는 한식을 가장 많이 떠올린다. 또 전 세계인이 주목하는 건강식으로는 지중해 식단이 있다. 최근에는 '북유럽 식단(Nordic diet)'이 새롭게 주목을 받고 있다. 덴마크, 핀란...
    Date 2018.11.15 / 단기: 4351.11.15 By해피 Views5
    Read More
  15. "초음파 스캔 5분이면 치매 가능성 판단 가능하다"

    5분 정도 목 주변 혈관에 대한 초음파 스캔을 실시하면 치매로 이어질 수 있는 인지능력 감퇴를 사전에 알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주도 국제 연구팀은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
    Date 2018.11.12 / 단기: 4351.11.12 By해피 Views5
    Read More
  16. "블루베리·체리 속 안토시아닌, 심장병 예방 효과"

    안토시아닌 섭취가 심혈관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채소·과일 속 색소인 안토시아닌이 심혈관질환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노섬브리아대 연구진은 미국, 유럽, 호주에서 4~41세 남녀 60만2000명 데이터를 분석해 안토...
    Date 2018.11.07 / 단기: 4351.11.07 By슈가 Views5
    Read More
  17. 삶은달걀 하루 1개’ 꾸준히 먹으면 심장질환 예방

    성인이 하루 비타민D 권장량의 2배인 10㎍(마이크로그램)을 꾸준히 먹으면 혈관 속 산소량이 10%가량 많아져 혈액순환이 활발해지고, 고혈압 등 심혈관계 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비타민D는 심장근육 세포를 구성하고, 세포 내에서 에너...
    Date 2018.11.07 / 단기: 4351.11.07 By해피 Views4
    Read More
  18. 서머타임 해제로 퇴근길 적응에 시간 필요

    4일 새벽 2시를 기해 일광시간절약제(서머타임)이 해제되면서 종전보다 어둠이 빨리 찾아오게 돼 이에 따른 안전사고 등 위험이 높아질 우려가 있어 경찰이 주의를 강조하고 나섰다. 경찰과 교통 당국은 서머타임 해제 시기에 바뀐 시간대에 익숙하지 않은 운...
    Date 2018.11.05 / 단기: 4351.11.05 By해피 Views8
    Read More
  19. 환절기 피부와 모발 관리 “해답은 보습”

    가을은 갑자기 건조해진 날씨로 인해 피부 건강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할 때이다. 습도가 낮고 일교차가 심해 각질이 잘 일어날 뿐 아니라 피부 수분 함유량이 떨어져 피부가 푸석하고 칙칙해 보이기 쉽다. 1. 클렌징부터 자극 없이 부드럽게 가을철에는 급...
    Date 2018.11.01 / 단기: 4351.11.01 Bylara Views6
    Read More
  20. 비타민C 레몬의 1.5배, 가을의 천연보약 단감

    단감 반개만 먹어도 성인의 비타민C 일일 권장량 100㎎을 충족시킬 수 있다. 주황빛으로 탐스럽게 익은 단감의 계절이 돌아왔다. 달콤하고 아삭한 식감을 자랑하는 단감은 ‘감나무 밑에 서 있기만 해도 건강해진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우리 몸에 좋은 과일이...
    Date 2018.10.30 / 단기: 4351.10.30 By해피 Views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