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3년 10월 5일, 동북항일연군교도려 야전연습 후, 북야영에서 촬영한 대원들 1 China, 1943

by 종이비행기 posted Apr 06,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943년 10월 5일, 동북항일연군교도려 야전연습 후, 북야영에서 촬영한 대원들 1 China, 1943









1943년 10월 5일, 동북항일연군교도려 야전연습 후, 북야영에서 촬영한 대원들 1 China, 1943.jpg



1줄 왼쪽부터 소련장교, 장수전(리조린), 왕일지, 주보중, 김일성, 시린스키. 2줄 왼쪽부터 장광적, 풍중운, 왕효명, 왕명귀, 팽시로. 3줄 왼쪽부터 양청해, 서철, 강신태(강건), 김광협, 수장청. 4줄 왼쪽부터 맨 뒤에 안길(일명 안상길), 박덕산(김일), 최용진, 도우봉, 김경석


1943년 10월 5일, 동북항일연군교도려 야전연습 후, 북야영에서 촬영한 대원들 1줄 왼쪽부터 소련장교, 장수전(리조린), 왕일지, 주보중, 김일성, 시린스키. 2줄 왼쪽부터 장광적, 풍중운, 왕효명, 왕명귀, 팽시로. 3줄 왼쪽부터 양청해, 서철, 강신태(강건), 김광협, 수장청. 4줄 왼쪽부터 맨 뒤에 안길(일명 안상길), 박덕산(김일), 최용진, 도우봉, 김경석


.


제88국제여단은 소비에트 연방 극동군 소속의 여단으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김일성을 비롯한 "혁명 1세대"의 모태이다.


김일성이 주도한 보천보 전투 이후 만주에서 일본군의 항일세력 토벌작전이 심화됨에 따라 동북항일연군 소속의 조선인과 중국인들은 국경을 넘어 러시아 연해주로 도피하였다.


소련은 장래 있을지도 모르는 일본과의 충돌을 대비하고 외교적 마찰을 피하기 위해 이들을 자국군에 편입하고 88여단이라고 칭했다. 소련군 소속이었으나, 실제로는 동북항일연군의 편제를 유지하고 있었다.


이곳에 참가한 조선인 가운데 약 60여 명이 확인되며, 이들 대부분은 소학교 중퇴자이며 김일성을 비롯한 4인이 중학교 중퇴이다. 이들은 88여단에서 1940년경부터 해방까지 약 5년간 복무했으며, 소군정하에서 김일성의 측근이 되어 훗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권력층의 핵심이 된다.


이들 중 중등교육 수준의 학력을 갖추었던 사람은 대위 김일성, 상조 임춘추, 대위 안길, 대위 김책, 중위 서철의 5인이다. 이 외의 55인의 평균학력은 소학교 3학년이다.


Articles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