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김태수 (David Kim)

Graduated UC Berkeley

Coordinator at First Aid Center
Works at 미한사
자유일보 로스앤젤레스 특파원
Lives in Los Angeles, California
From Incheon, Korea
조회 수 29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4cbcdf5e9619b1399d4251b535d299d6.jpg



6.25 전쟁이 올해로 69주년을 맞아 근 70년의 세월이 지나면서 그동안 많은 변화와 긍정적인 발전이 있었다. 참으로 70여년이 지난 지금, 당시의 엄청난 역사적 고통과 절망속에서 무한의 발전을 거듭하여 지금까지 온 것이 정말 민족의 슬픔을 넘어 자랑스럽기도 하고 감명의 순간에 와 있다. 이제 한국이 세계무대에 서 있으면서 지난 세월의 원인과 그 과정, 그리고 중요하게는 앞으로 어떻게 방향을 잡아 갈 것인가는 민족사적면에서 그 중요성이 다시 한번 새롭게 중심에 와 닿고 있다.


20세기는 한국뿐만 아니라 중국, 일본, 동남아, 동양권이 모든 국가가 그러했고 유럽일 그러했고 세계 어느 지역이 그 역사의 파괴성과 변화에 영향을 받지 않은 곳이 없다 하겠다. 이러한 관점에서 본다면, 6.25는 민족상잔의 대결로 인한 파괴적 과정이 단지 한국에만 국한된다는 것은 아닌 것임을 알게될 것이다. 중국이 경우도, 물론 중국은 한국전쟁에 참여하여 민족에게 고통을 가하였지만, 중국 나름대로도 한국전쟁 못지않은 파괴와 고통을 당하였다. 일본도 2차대전때 말할 것도 없고.


세계 대전이 두차례나, 일언 20세기는 참으로 인류역사상 가장 파괴적이고 고통스러운 세기가 아닐 수 없었다. 유럽 중세기에 흑사병 페스트로 수세기에 걸쳐 인구의 3분의 1이 사망하는 그러한 역사도 있었지만, 그런데 이 흑사병은 유럽뿐만 아니라 당시 중국과 중동, 동남아에도 닥쳐 역시 인구의 3분의 1이 사라진 것으로 기록되고 있다.


이제 70년 가까이 지난 지금, 6.25를 회상하면, 이 고통의 기억속에서 한국이 성장하였고 지난 500년간의 조선사에서 이제 한국으로 기록되어진 것이 아닌가 한다. 이러한 선상에서 6.25는 근대 한국의 시작이 되었고 이러한 고통의 발판아래 민족의 근대역사가 쓰여진 것이 아닌가 한다.


이제 6.25는 두번의 세대가 지나가고 이제 6.25를 직접 경험한 세대가 직접 말로 전해줄 수도 없는 지경에 와있다. 필자를 포하하여 많은 세대들이 직접 부모와 조부모들로부터 당시의 처참한 상황과 형언할 수 없는 고통을 잘 익혀 들었을 것이다. 이러한 기록들은 사라지는 것이 아니며 앞으로 영구히 계속하여 우리의 역사책에 기록되고 전해질 것이다.


현재 한국에서 우파, 좌파로 갈라져 서로들 정쟁을 하며 대립하고 있는 것은 많은 면에서 이 6.25에 대한 회상을 어떻게 보고 이 전쟁에서 무엇이 의미가 있었으며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대한 차이로 대립하고 있는 것이라고도 볼 수 있다. 그 생각의 깊이에서 종국의 해결법에 대한 차이가 들어나겠지만, 중요한 것은 자신의 위치한 정당파의 이익을 위한 해석이 아니라 전체를 통해 무엇이 정확한 원인이고 앞으로 대처해야하는가가 중요할 것이다.


중요한 것은 앞으로의 전진이다. 과거에 미어 과거에 집착하게 되면 그 것은 틀린 일이다. 중요한 것은 미래에 대한 전진이다. 이러한 면에서, 총체적인 민족의 해석과, 그리고 근대에 들어와서, 19세기 말 동양 전체, 그리고 대부분의 세계국가들이 대처해야만 했던 근대사의 진입에서, 어떻게 민족이 대처했고, 그 과정에서 무엇을 알게되었으며, 그러한 사고의 중심에서, 이 6.25도 해석될 수 있을 것이다.


이렇게 본다면, 이 6.25는 그 고통과 파괴의 기억으로 너무 광범위한 민족사적 테두리를 주게되고 우리는 아직도 이러한 전개과정에서 역사를 쓰고 있는 것이다. 


6.25의 파괴된 조국에서 민족은 박정희 대통령의 조국의 근대화와 민족중흥을 기치로 새로운 시작을 하였고, 이러한 역사과정도 다 6.25에서 비롯된 것이라 할 수 있다. 좌파에서는 이러한 면을 달리 보겠지만, 서로 토론을 통하여 새로운 역사관을 만들고 그동안의 자신들만의 생각을 새롭게 보완한다면 또한 중요한 계기가 될 수도 있다.


너무 형이학적인 면에서 역사를 본다면, 그 토론의 시간을 계속 무한정으로 이어나가겠지만, 다분히 민족에만 국한된 사고에서 벗어나 세계사적으로 시점을 돌린다면 그 이해의 폭이 넓어질 것이고 무언가 새로운 이해감도 생길 것이다. 


앞으로의 한국이 어떻게 진행될 것인가는 6.25에 대한 역사적 재정립이 큰 도움이 될 것이고, 서로간의 이견속에서 이해의 깊음은 얼마나 열려진 마음으로 새롭게 역사관을 세우느냐에 중요하게 작용할 것이고, 이러한 면에서 역사라는 분야의 그 중요성과 역할이 다시 중요하게 부각된다. 앞으로 미래를 향한 전진에서 세부적인 토론은 더욱 중요한 것이고, 이점에서는 역사가 큰 역할을 할 수는 없다. 단지 한 순간, 역사의 전개과정과 그 새로운 이해만이 역사가 해줄 수 있다. 민족에게 중요한 것은 역사를 넘고 새로운 미래로 향한 앞으로의 다짐이다. 






  1. 6.25 전쟁에 대한 회상

    6.25 전쟁이 올해로 69주년을 맞아 근 70년의 세월이 지나면서 그동안 많은 변화와 긍정적인 발전이 있었다. 참으로 70여년이 지난 지금, 당시의 엄청난 역사적 고통과 절망속에서 무한의 발전을 거듭하여 지금까지 온 것이 정말 민족의 슬픔을 넘어 자랑스럽...
    Date 2019.06.25 / 단기: 4352.06.25 By김태수 Views293
    Read More
  2. 점차 들어나고 있는 미국의 대 중국, 북한 전략

    트럼프와 시진핑  미국의 궁극적 목표는 중국의 분열 트럼프 행정부가 처음 들어서면서 이어 곧 중국에 대한 소위 무역전쟁이 시작되었는데 당시에는 많은 사람들이 이것을 일시적인 현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국수적인 정책의 일환으로 해석하는 이가 ...
    Date 2019.06.11 / 단기: 4352.06.11 By김태수 Views159
    Read More
  3. 해결점이 보이지 않는 노숙자 문제

    6가와 산페드로 지역. 이정도의 쓰레기는 그래도 난 편이다. 다른 곳은 거의 산더미처럼 쌓여있다. 선한이웃공동체 교회 산하 긴급구호센터 회원들이 봉사하는 장면. 한번 가면 줄을 서 홈리스들이 음식을 받아간다. 홈리스들에 무료 음식을 나누어 주고 있는...
    Date 2019.06.10 / 단기: 4352.06.10 By김태수 Views72
    Read More
  4. 트럼프 대통령 한인 지지자 모임, 트럼프 대통령 지지 공개서한 발표

    2016년 트럼프 대통령을 후보로 선출한 클리브랜드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는 리사 신 대표 트럼프 대통령 한인지지자 모임 (Korean Americans for Trump)은 트럼프 대통령 지지를 담은 공개서한을 발표하였다. 트럼프 대통령 한인지지자 모은 2016년...
    Date 2019.06.06 / 단기: 4352.06.06 By김태수 Views128
    Read More
  5.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는 미주 한인 사회

    지난해 로스앤젤레스에서 시정부를 상대로 여름 내내 노숙자 임시거주시설 반대운동을 벌여 성공적으로 한인사회의 주장을 관철시킨 후,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와 미주 전역에서 새로운 한인사회가 역동적으로 새로운 기운으로 그 지위가 크게 부상하고 있...
    Date 2019.05.31 / 단기: 4352.05.31 By김태수 Views136
    Read More
  6. 다시 원점으로 돌아온 북한 비핵화 평화협상

    지난해 싱가포르 회담 후 전격적인 평화무드로 돌아선 미국과 북한과의 비핵화 평화협상이 금년 2월 하노이 회담 결렬 후 이렇다할 협상점을 찾지 못하며 다시 이전의 대결구도로 재차 돌아서 비관적인 원점으로 돌아가고 있는 분위기가 팽배하다. 현재로서는...
    Date 2019.05.20 / 단기: 4352.05.20 By김태수 Views78
    Read More
  7. 존 이 로스앤젤레스 시의원 제12지구 후보 선두주자

    선두를 달리고 있는 존 이 후보 오는 6월 4일 치루어지는 로스앤젤레스 제12지구 시의원 선거에서 한인 존 이 후보가 선두를 달리고 있어 제2의 한인 로스앤젤레스 시의원 탄생이 점쳐지고 있다. 15개 지역구로 나누어져있는 로스앤젤레스 시의원에는 현재 한...
    Date 2019.05.20 / 단기: 4352.05.20 By김태수 Views41
    Read More
  8. 정찬용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수퍼바이저 후보 선거 캠페인 시작

    선거 출마의 변을 밝히고 있는 정찬용 변호사. 진정한 변화와 실질적인 사회 전체를 위한 혜택을 가져오겠다고 다짐하였다.  지난해 노숙자 셸터 반대운동으로 성공적으로 시 정부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어낸 정찬용 변호사의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수퍼바이저 ...
    Date 2019.05.16 / 단기: 4352.05.16 By김태수 Views48
    Read More
  9. 게이츠 전 국방장관, 북한, 대화보다는 다른 방법을 찾아야

    로버트 게이츠 전 국방장관 공화당 중진으로 국방장관과 CIA 국장을 역임한 로버트 게이츠 전 장관은 12일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을 거부한 것이 잘 한 것이며 그동안 북한은 이전과 같은 상투적인 방법으로 대해왔으며 앞으로...
    Date 2019.05.12 / 단기: 4352.05.12 By김태수 Views147
    Read More
  10. 재선이 확실시 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

    재선이 확실시 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 현재 미국 의회에서는 지난 2016년 대통령선거에서 과연 트럼프 대통령이 러시아와 당선을 위해 공조했느냐는 뮬러 특검 조사 결과를 놓고 왈가왈부하는 가운데, 특검 조사가 공조가 없었다는 것으로 결론을 내리고 또...
    Date 2019.05.08 / 단기: 4352.05.08 By김태수 Views122
    Read More
  11. 고든 창 변호사, 오는 5월 18일 한인타운에서 책 사인회

    폭스 방송의 해설가이자 북한 및 한국, 중국 전문가로 널리 알려진 고든 창 변호사가 새로히 출판한 "한국의 종말 (Losing South Korea)"의 책 사인회가 오는 5월 18일 토요일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로스앤젤레스 한인타운 옥스포드 호텔에서 열린다. 보수논...
    Date 2019.04.30 / 단기: 4352.04.30 By김태수 Views176
    Read More
  12. 4.29 로스앤젤레스 폭동과 한인사회

    오늘은 1992년 4월 29일 로스앤젤레스 폭동 27주년일이다. 한인타운을 포함하여 로스앤젤레스 일원을 휩쓸어간 폭동은 로스앤젤레스 한인사회 역사를 뒤바꾸어 놓은 가장 충격적이고 잊지못할 사건이었으며 이후로 로스앤젤레스 한인사회는 완전히 바뀌었으며...
    Date 2019.04.29 / 단기: 4352.04.29 By김태수 Views30
    Read More
  13. 미셸 박 스틸 오렌지카운티 수퍼바이저, 연방하원 출마 선언

    48지구 연방하원 출마를 발표하고 있는 미셸 박 스틸 오렌지카운티 수퍼바이저. 하기환 상의회장, 홍명기 M&L 재단 이사장당 한인사회 리더들이 대거 참석하였다. 미셸 박 스틸 오렌지카운티 수퍼바이저가 26일 로스앤젤레스 상공회의서에서 기자회견을 ...
    Date 2019.04.26 / 단기: 4352.04.26 By김태수 Views54
    Read More
  14. 데이빗 S. 김, 캘리포니아 주 교통청 장관에 임명

    주 정부와 연방정부에서 교통부처 고위직을 두루 역임하고 캘리포니아 교통청 장관에 신임 임명된 데이빗 S. 김 현대모터 아메리카 정부담당 부사장 (사진 데이빗 김 페이스북)  게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24일 데이빗 S. 김 현 현대모터 아메리카 정부...
    Date 2019.04.25 / 단기: 4352.04.25 By김태수 Views35
    Read More
  15. 아무런 성과가 기대되지 않는 김정은 푸틴 회담

    이루어진다 이루어지지 않는다 말이 많았던 김정은 푸틴 회담이 이번 24일 블라디보스톡에서 개최된다고 양 정부가 발표하였지만 이번 회담 역시 아무런 큰 성과가 없는 만남을 위한 만남 형식의 의미없는 회담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북한이나 러시아 ...
    Date 2019.04.23 / 단기: 4352.04.23 By김태수 Views61
    Read More
  16. 미셸 박 스틸 오렌지 카운티 수퍼바이저 연방하원 출마 예정

    연방하원 출마가 예상되고 있는 미셸 박 스틸 오렌지 카운티 수퍼바이저 지난해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이민문제를 토의하고 있는 장면 (유튜브 이미지 캡쳐)  미셸 박 스틸 오렌지 카운티 수퍼바이저가 내년 2020년에 연방하원에 출마할 것으로 보도되...
    Date 2019.04.16 / 단기: 4352.04.16 By김태수 Views66
    Read More
  17. 아무런 성과없이 끝난 정상회담

    오늘 백악관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아무런 별다른 성과도 없이 끝나 아주 맥빠진 인상을 주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으로 향하기 전에 굿 이너프 딜을 하겠다고 큰 의욕을 보였지만 막상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서는 아무런 ...
    Date 2019.04.11 / 단기: 4352.04.11 By김태수 Views156
    Read More
  18. 2020년 공화당 전당대회 최고경영자에 한인 마시아 리 켈리 임명

    마시아 리 켈리 공화당 전당대회 최고 경영자 2020년 노스캐롤라이나 샬롯시에서 열리는 전국 공화당 전당대회 최고경영자(CEO) 겸 사장에 한인인 마시아 리 켈리가 임명되었다고 공화당이 오늘 발표하였다. 마시아 리 켈리 전당대회 최고경영자는 공화당 대...
    Date 2019.04.08 / 단기: 4352.04.08 By김태수 Views72
    Read More
  19. 아무런 결과가 기대되지 않고 있는 트럼프, 문 회담

    알맹이 없는 회담 다음 주 4월 11일 워싱턴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에서 이렇다할 획기적인 새로운 북한비핵화 평화협상의 돌파구를 열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회담의 의제도 확연히 인지되지 않고 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
    Date 2019.04.05 / 단기: 4352.04.05 By김태수 Views143
    Read More
  20. 김창준 전 미국 공화당 의원, 개성공단 재개나 금강산 관광 재개는 북한의 비핵화 후에 해야

    김창준 전 연방하원이 이사장으로 취임한 워싱턴 한미포럼 3선을 지낸 김창준 전 미국 연방하원의원은 현재 논의되고 있는 개성공단과 금강산 재개에 대해 북한의 비핵화 후에 진행되어야 하며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한국정부가 조금 앞서가고 있다고 지적하...
    Date 2019.04.01 / 단기: 4352.04.01 By김태수 Views7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