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67 추천 수 2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이승만은 1875년 황해도 평산군 마산면(平山郡 馬山面)에서 청빈한 왕족(王族)이경선(李敬善, 1837~1912)공과 서당훈장 김창은의 외동딸인 어머니 김해 김씨(1833~1896)의 3남 2녀중 막 내 아들로 태어났다 그에게는 형이 둘 있었다 그러나 이승만이 태어나기 전에 모두 홍역으로 죽었기 때문에 이승만은 사실상 외아들이 되었다 그의 큰누님은 황해도 해주의 우씨 집안으로 작은 누님은 평산에서 심씨 집안으로 각각 출가했다. 이박사는 이씨가문의 6대독자로 주위의 많은 사 람들 특히 부모와 누님들로부터 금지옥엽처럼 사랑받으며 자라났다.

그의 부모는 승룡이 태어나기전 평산 陵內洞(능내동)에서 살고 있었으며 가세가 기울어 살림은 넉넉한 편이 아니었으나 그곳에서 태어났다 승룡이 세살되던 해 그의 가족은 서울 교외 남산 언저리에 있는 桃洞 (도동)으로 이사를 하였는데 그것은 승룡의 장래교육을 위한 부모의 배려 에서 였다. 승룡은 남산 서쪽 언덕 기슭에 자리잡은 조그마한 초가집에서  스므살 때 (1895년) 까지 살았다

이승만의 부친 경선공은 보학과 풍수지리에 조예가 깊은 유교적 선비로서 넉넉한 재산이나 탄 탄한 생계수단(관직)을 갖추지 못한 인물이었다. 그는 자기 가문의 운세가 기울어진 원인이 선 조의 묘를 잘못 쓴 데 있다고 판단한 나머지 전국을 유랑하며 명당을 찾는데 열중했다. 한마디 로 낭만적 기질의 풍류객이었던 이승만의 아버지는 아들의 교육과 출세에 결정적 도움을 주지 못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시골 서당훈장의 따님이었던 이승만의 모친은 독실한 불교신자로서 손수 아 들에게 <천자문>을 가르치면서 시작(詩作)을 훈도할 정도로 당시 여성으로서는 드물게 학식이 높았다. 그녀는 일찍부터 싹수가 보이는 외아들을 훌륭하게 기르기위해 남편을 설득하여 거처 를 황해도 평산에서 서울로 옮겼던 것이다. 서울에서 그녀는 삯바느질로 집안살림을 꾸려가면 서 아들의 교육에 전력을 다 하였다 후에 이승만이 출중한 학자 정치가로 대성할 수 있었던 것 은 아버지보다도 전적으로 어머니의 극진한 사랑과 정성에 힘 입은 바 컸다고 말할 수 있다.

지덕사와 양녕대군 

상도동 장승백이 근처 국사봉 기슭에는 양녕대군이 잠들어 있는 묘소가 있다 양명문이라는 대 문을 통해 경내로 들어서면, 정조 임금이 하사한 지덕사라는 현판이 걸린 사당이 보인다 원래 이사당은 서울역 건너편 도동의 남산 초입에 있었는데 일제 강점기에 묘소가 있는 이곳 으로 옮겨졌다 뜰 잔디에는 멋을 풍기는 유려한 양녕대군의 시가 새겨진 여러개의 오석이 새워져 있는데, 거기에는 양녕 대군의 16대손 이승만 초대 대통령이 쓴 숭모 친필 시비가 있고, 숭례문 (崇禮門) 이라는 글자가 새겨진 비석이 눈에 띈다. 
       


 44.jpg

45.jpg 

 46.jpg

양녕대군 위패를 모신 지덕사 도동에서 옮겼다 양녕대군의 친필 양녕대군이 쓴 숭례문 현판(현재 남대문) 


몇년전 남대문이 불탈 때 겨우 살아남은 양녕대군의 친필 숭례문 현판은 임진왜란 때도 사라져 버린 일이 있었다 그래서 찾는것을 포기하였던 숭례문 편액은 엉뚱하게도 광해군 때 청파동 욱 천 배다리 어귀에 파묻혀 있었고 그것을 파내어 남대문에 다시거는 수난을 겪기도 하였다.

조선 3대 태종시대에 왕실에서 일어났던 가장 충격적인 사건은 다름아닌 양녕대군의 폐세자 사건 이었다 어릴 때부터 공부에는 별 관심이 없었던 양녕대군은 14살에 장가 들어 이성에 눈 을 떴다 그는 17살부터는 다른 여자에게 눈을 돌리기 시작하였다 나이로 보면 성욕이 한창 왕 성 할때이고 결혼한 지도 4년이 지났으니 아내 숙빈에 대한 열정도 사그라들 무렵이었다.

처음으로 양녕을 사로잡은 여인은 기생 봉지련이었다. 명나라 사신을 위한 연회에서 봉지련을 발견한 양녕은 시종 2명을 앞세우고 그녀의 집을 몰래 찾아들어 정을 나누기 시작하였고, 급기 야 그녀를 동궁으로 불러들이기까지 하였다. 그러나 이 사실을 알게 된 아버지 태종은 봉지련을 옥에 가두어 두 연인의 접근을 금지시켰다.

그 무렵 양녕 앞에 나타난 또 한명의 다른 여인이 있었으니 바로 기생 초궁장이었는데, 그녀는 원래 양녕의 백부인 정종이 가까이 하던 여인이었다. 초궁장을 처음 만난 양녕은 수시로 그녀를 동궁으로 불러들여 사통을 나누었고, 이를 알게 된 태종은 자신의 친형과 아들 양녕이 한 여인 을 두고 서로 사통한다는 사실에 부끄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런 와중에 또 한번의 소동이 벌어졌는데, 양녕대군은 중추원 관리를 지낸 곽선의 첩 어리가 절색의 미인이라는 소문을 듣고, 그녀를 납치하여 상간한 사건이다 이러한 멈추지 않는 세자 양녕의 행위에 대해 크게 분노한 태종은, 세자를 폐할 것을 결심하고 영의정 유정현 등의 상소 를 받아들여 양녕대군을 폐세자하고, 셋째아들 충녕대군을 새로운 왕세자로 책봉하기에 이른다.


  1. 건국대통령 이승만 일대기(15)

    이승만과 배재학당                배재학당과 삼문출판사의 초기 모습으로 왼쪽 건물이 삼문출판사 건물이다. 배재학당역사박물관 제공 淸日戰爭(청일전쟁)은 1894년 늦가을 그가 열아홉살이 되던 해네 시작되었다 그때까지 학문 연마에만 열중했던 그의 소...
    Date 2018.10.10 / 단기: 4351.10.10 ByHahnJames Views28
    Read More
  2. 건국대통령 이승만 일대기(14)

    가우처 목사의 편지를 받은 맥클레이(Robert Samuel Maclay 1824-1907) 선교사는 갑신정변 실패로 수난을 당한 박영효 김옥균등 조선의 개화파 사람들과 친분이 있었다. 신사유람단원 으로 일본에 왔던 이수정의 소개로 한국의 개화파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하...
    Date 2018.10.10 / 단기: 4351.10.10 ByHahnJames Views31
    Read More
  3. 건국대통령 이승만 일대기(13)

          1883년 9월 미국에 도착한 조선의 첫 외교사절이 찍은 공식 기념사진. 정사 민영익(앞줄 왼쪽에서 두 번째)과 부사 홍영식(첫 번 째) 종사관 서광범(세 번째) 가우쳐 목사와 맥클레이 선교사 George Foulk 초대 주한미공사 배에서 내린 견미단 일행은 ...
    Date 2018.10.10 / 단기: 4351.10.10 ByHahnJames Views44
    Read More
  4. 건국대통령 이승만 일대기(12)

    학동들의 야외학습(1904) 서당밖에 나와야외학습을 하고 있는 광경 구한말 무렵에는 학교가 없어서 아이들은 친척이나 知己(지기)의 아이들끼리 모여 독선 생을 초 청하여 교육을 받고 있었다 승룡은 전에 判書(판서)를 지낸 李根秀(이근수) 의 서당에서 이병...
    Date 2018.08.29 / 단기: 4351.08.29 ByHahnJames Views51
    Read More
  5. 건국대통령 이승만 일대기(11)

    당시 비교적 귀한 선물이었던 계란 꾸러미 와 1890년대 제물포 일어학교 모습 승룡의 눈을 양의사가 고쳤다는 사실은 李氏家門(이씨가문) 의 종교적 물결에 잔잔한 파문을 던졌다 그시절 대부분의 사람들 처럼 집안도 불교와 유교에 열중해 있었던 것이다 불...
    Date 2018.08.29 / 단기: 4351.08.29 ByHahnJames Views30
    Read More
  6. 건국대통령 이승만 일대기(10)

    이승만의 두 형의 목숨을 앗아가고 자신의 생명을 오락가락하게 했던 천연두가 얼굴에 나타난 모습 승룡이 여섯살 되던 해에는 외국에서는 chicken Pox 라고 하는 天然痘(천연두 수두)가 유행하였 는데 이때 승룡은 갑자기 양쪽눈을 앓기 시작하였다 병의 원...
    Date 2018.08.29 / 단기: 4351.08.29 ByHahnJames Views31
    Read More
  7. 건국대통령 이승만 일대기(9)

    이승만 가족이 평산에서 서울로 이사한 것은 그의 나이 만 두살이 되던 해인 1877년이었다 서 울에 당도한 이승만의 가족은 처음에 남대문밖 염동에서 살다가 낙동으로 옮긴 후 다시 양녕 대군의 위패를 모신 지덕사 근처 도동(남산 서쪽 현재 남대문경찰서 ...
    Date 2018.08.29 / 단기: 4351.08.29 ByHahnJames Views25
    Read More
  8. 건국대통령 이승만 일대기(8)

    이승만은 1875년 황해도 평산군 마산면(平山郡 馬山面)에서 청빈한 왕족(王族)이경선(李敬善, 1837~1912)공과 서당훈장 김창은의 외동딸인 어머니 김해 김씨(1833~1896)의 3남 2녀중 막 내 아들로 태어났다 그에게는 형이 둘 있었다 그러나 이승만이 태어나기...
    Date 2018.07.10 / 단기: 4351.07.10 ByHahnJames Views67
    Read More
  9. 건국대통령 이승만 일대기(7)

    이승만의 집안은 윗 대로부터 황해도에 연고를 가지고 비교적 부유하게 살아오다가 그이의 5대 조 墺 (오) 는 平山 (평산)으로 집을 옮겼다 평산군은 서해안의 甕津半島 (옹진반도) 동북 쪽에 위 치하고 있으며 冠帽峯(관모봉)과 멸악산(멸악산)에 둘러 싸여...
    Date 2018.07.05 / 단기: 4351.07.05 ByHahnJames Views70
    Read More
  10. 건국대통령 이승만 일대기(6)

    승룡은 그러한 사실을 깨달으면 깨달을 수록 그들이 싫어졌다 그러나 자신도 그러한 사회조직에 일원이기에 이시회조직의 약점과 결점을 이해 한다 하더라도  그와같은 그들의 허례허식이 무능 하고 퇴보적인 것으로 여겨졌던 것이다  당시 소년 승룡은 다음...
    Date 2018.06.23 / 단기: 4351.06.23 ByHahnJames Views465
    Read More
  11. 건국대통령 이승만 일대기(5)

    승룡이 세상에 태어났을때 부친 이경선옹은 양반계급으로 박학다식 하였다고 한다 거기에다 훤출 한 키와 인물에 관대하고 씀씀이가 비교적 헤펐던 그는 승룡이 태어나기 오래전에 가사를 탕진 했다 하지만 왕손과 양반으로서의 풍모를 유지하려 애 쓴 덕에 이...
    Date 2018.06.23 / 단기: 4351.06.23 ByHahnJames Views51
    Read More
  12. 건국대통령 이승만 일대기(4)

          사진 왼쪽부터 1949년 6월 한국방문 초청을 받은 헐버트 박사가 이승만대통령에게 보낸 마지막 답신 편지, 헐버트 박사 가 귀국한 날 인천항에서 환영행사를 마친 헐버트 박사 뒤에 후일 이승만의 반공포로석방을 주도한 원용덕대텽의 모습이 보인다. 1...
    Date 2018.06.06 / 단기: 4351.06.06 ByHahnJames Views38
    Read More
  13. 건국대통령 이승만 일대기(3)

    1883년 한미수교가 성립된 다음해 조선은 미국에 답방을 갔던 정사 민영익을 제외한 방미외교 사절 모두가 개화에 가담한 갑신정변이 일어났다 그러나 정변은 민중전과 청나라 원세계의 개입 으로 3일만에 실패했다 다음해인1885년 갑신정변이 있기전 부터 정...
    Date 2018.05.23 / 단기: 4351.05.23 ByHahnJames Views45
    Read More
  14. 건국대통령 이승만 일대기(2)

    해사 이원순은 본관이 연안이씨로 1890년 10월8일 서울 출생했다 아버지는 이명선이며 어머니 는 백씨 이다. 배재학당과 관립외국어학교를 졸업하고 보성전문학교를 다니다가 하와이 노동자로 이민했다. 이건 소개 않해도 될 부분이지만 이원순 누님의 딸이 ...
    Date 2018.05.15 / 단기: 4351.05.15 ByHahnJames Views63
    Read More
  15. 위대한 대한민국 건국사 “이승만 일대기”를 시작하면서(1)

    건국대통령 우남 이승만   세상에 존재하는것들은 모두 근본과 뿌리가 있고 한국인들의 근본과 뿌리는 단군이다 그리고 단군 을 이은 대한민국의 근본과 뿌리는 이승만이다 뿌리가 없는 생물이 죽는것은 시간 문제 인데 누군 가가 어떤 목적을 위해서 이승만...
    Date 2018.05.12 / 단기: 4351.05.12 ByHahnJames Views22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