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kts
조회 수 5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오늘은 개항시기 기존 조선 조정에 분열이 시작된 임오군란이 발생한 날이다. 


imo.jpg




1개요

임오군란은 1882년 7월 19일에서(양력, 이하 양력 표시) 7월 24일까지 서울에서 하급군관들과 도시빈민들이 개항이후 시행된 개화정책과 집권세력에 저항하여 일으킨 사건이다. 


2임오군란의 배경

조선은 19세기 말에 새로운 국제질서를 모색하고 있었다. 1840년 아편전쟁에서 패한 후 중국중심의 국제질서인 중화체제가 붕괴하고 새로운 국제질서가 형성되고 있었고 이러한 상황은 조선의 국제관계에도 커다란 영향을 미치게 되었다. 1873년 11월에 대원군이 물러나고 고종이 직접 정치를 주관하였고 고종의 비인 명성왕후 민씨 세력이 정권을 잡았다. 1875년 운양호사건이 발생했고 이어 1876년 〈조일수호조규〉(‘강화도조약’)를 맺어 개항을 하였다. 
문호개방 후 조선은 개화정책을 적극 추진하였다. 조선은 외국에 대한 견문을 넓히기 위해 사절단을 파견하였다. 1876년에 일본에 김기수(金綺秀) 일행을 수신사(修信使)로 파견하였고 1880년에는 김홍집을 2차 수신사로 파견하였다. 수신사 일생은 서양 문물을 받아들인 일본의 변화한 모습과 앞으로 조선이 서양 각국과 맺을 수교에 대비하여 정보를 수집하였다. 1881년에는 따로 조사시찰단을 만들어 일본 정부의 운영과 조직에 관하여 시찰하였다. 청나라에는 김윤식을 영선사로 파견하여 텐진의 기기국(機器局)에서 무기제조술을 배우게 하였다. 1880년에는 개화정책의 중심기관으로 통리기무아문을 설치하였으며 군비 강화를 위해 신식군대인 별기군을 두었다. 
정부의 개화정책 추진에 대한 반발도 거셌다. 유생들의 위정척사운동은 물론이고 개화정책에 따라 피해를 본 사람들도 생겨났다. 개항 이후 단기적으로 이득을 본 자들은 서울의 관료층과 상인들이었다. 개항장을 통해 일본에 쌀이 수출되었고 이로 인하여 쌀값이 폭등하여 서울 하층민의 경제적 압박이 가중되었다. 더구나 임오군란이 일어난 해인 1882년에는 경기도, 충청도, 전라도 지역에 큰 가뭄이 들어서 쌀값이 크게 올랐고 이로 인한 서민들의 생활고는 극심하였다. 임오군란이 일어난 해인 1882년에 미가는 개항을 한 해인 1876년의 미가에 2~3배 상승하였다. 
구식군인들도 극심한 생활고 속에서 개화정책에 불만을 가지고 있었다. 정부는 1881년 4월에 군제개혁이 이루어져 종래의 중앙군인 5군영을 무위영과 장어영의 2영으로 축소하였고 신식군대인 별기군(別技軍)을 창설하였다. 별기군은 일본공사관에 근무하고 있던 호리모토 레이조(掘本禮造)를 군사 고문을 초빙하여 일본식 군사훈련을 하였다. 창설 초기에는 5영의 군인 중에서 80명을 차출하였으나 후에는 상류층 자제 100명으로 구성하였다. 군제개편에 따라 5군영의 상당수 군인들이 실직하였으며 남은 군인들도 신식군대인 별기군에 비하여 낮은 대우를 받았다. 종래 5군영 소속의 구식군인들은 근대적인 개혁 때문에 자신들의 처지가 악화되었다고 생각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군란 직전에 구식군인들은 13개월치나 봉급을 받지 못하고 있었다. 구식군인들의 불만은 하늘을 찌르고 있었다. 


3사건의 경과

1882년 7월 19일은 (음력 6월 5일)은 13달이나 봉급을 받지 못한 무어영 소속의 구 훈련도감 군인들이 봉급을 받는 날이었다. 이들은 현재 숭례문 근처의 선혜청(宣惠廳)의 창고인 도봉소(都奉所)로 밀려들었다. 그런데 병졸들이 받은 쌀에는 쌀겨와 모래가 섞여있던지 물에 잠겨 썩어 있었고 그나마 정량에 미치지 못하였다. 김춘영(金春永), 유복만(柳卜萬), 정의길(鄭義吉) 강명준은 이를 보고 격분하여 창고지기를 구타하였다. 당시 녹봉미 책임자였던 선혜청 당상 민겸호(閔謙鎬)는 진상을 조사하고 사태를 수습하기는커녕 주동자 체포를 명령하고 이들을 잡아가두는 강압적 조치로 일관하였다. 7월 22일 주동자 4인을 체포하여 동별영(현재 종로 3가 인의동)에 구금하였다. 그리고 그들에게 가혹한 고문을 가하고 그 중 2인을 사형에 처하도록 하였다. 
이와 같은 상황 속에서 김춘영의 아버지 김장손(金長孫)과 유복만의 동생 유춘만이 투옥된 이들을 살리고자 구 훈련도감 군인들에게 동별영으로 모이자는 통문을 돌렸다. 당시 서울에 상주하는 구 5영의 하급 군졸들은 모두 도성 10리 안팎에 사는 빈민층에서 충원되고 있었다. 어영청, 동별영 훈련원 등이 자리 잡고 있던 곳이 지금의 동대문 역사문화공원 일대이기 때문에 이들은 그 언저리에 자리 잡고 살았다. 즉 현재의 관장시장 주변이나 광희문 근처, 예지동, 연지동, 을지로 5~6가 일대 성문 밖 왕십리가 바로 이들의 집단 거주지였다. 군병은 군졸의 봉급은 박봉으로 군졸 업무만을 해서 생활을 해나갈 수 없으며 대부분 행상을 하거나 좌판을 벌여 생계를 유지하였다. 군비 조달이 어려웠던 정부는 이들로 하여금 장사의 길을 열어주었다. 서울에 최초 시장인 선혜청시장이나 베오개시장은 모두 군병장사치들에 의해 만들어졌다. 6월 9일 동별영 앞에 결집한 군인들과 가족 그리고 이태원, 왕십리 등지에서 몰려나온 사람들은 등소(等訴)운동을 통해서 사태를 해결해보려 하였다. 하지만 무위영의 대장 이경하가 해산을 지시하였고 이 과정에서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커져버렸다. 성난 군중은 이경하의 부하 여러 명을 죽이고 민겸호의 집으로 몰려가 집을 파괴하였다. 사태가 이렇게 발전하자 군인들은 운현궁으로 가서 대원군에게 도움을 청하였다. 
무장한 군인들과 하층민들은 3대로 나뉘어져 행동하였다. 1대는 종로에 산재해있는 포도청, 의금부, 민씨 세도가, 악덕 시전상가를 차례로 습격하였고 도봉소 사건으로 구금되어 있던 주동자 4인을 석방하였다. 시전상가와 시전상인들이 습격을 당한 것은 이들이 강력한 상권을 유지하면서 생활필수품을 독점판매하다시피 하여 하층민의 생활고를 위협했기 때문이다. 2대는 동대문 근처에 있는 남병영(南兵營)을 하도감(下都監) 습격하여 별기군 교관인 호리모토 레이조(掘本禮造)를 살해하였다. 3대는 서대문 밖 경기감영으로 몰려가 전직 선혜청 당상이었던 경기도 관찰사 김보현(金輔鉉)을 찾았으며 그곳의 무기고를 탈취하였다. 그들은 이어 일본공사관을 포위 습격하였다. 상세정보  이때 일본공사인 하나부사 요시타다(花房義質)와 공사관 직원은 스스로 공사관 건물을 불태우고 서울에서 철수하였다. 이로써 이 사건은 한일 양국사이에 국제적인 사건으로 비화되었다. 24일 새벽 양화진에 도착한 일본 공사 일행은 오전 10시에는 부평에 오후 3시가 되어 인천에 도착하였다. 인천에 도착해서도 주민들의 습격을 받자 일본 공사 일행은 일본으로 철수하였다. 한편 4대는 명성왕후가 치성을 드리는 곳인 서울 근교의 절과 당집을 부수고 불을 질렀다. 6월 10일에 동별영에 모인 군중은 대원군의 형으로 영의정을 지낸 바 있는 이최응(李最應)의 집을 습격하고 그를 죽인 후 창덕궁 돈화문으로 몰려와 궁궐에 무혈 입성하였다. 상세정보  이들은 궁으로 피신한 민겸호와 김보현을 찾아서 죽이고 명성왕후를 찾았다. 이때 명성왕후는 궁을 탈출하여 광주와 여주를 거쳐 자신의 근거지인 장호원으로 몸을 피하였다. 고종은 사태 수습을 위하여 대원군이 정권을 넘겼다. 대원군은 개항 이후에 개화 조치를 모두 없애는 조치를 하였다. 군인들에게 녹봉 지급을 약속하고 별기군을 없애고 5군영제를 다시 설치하는 군제 복구를 단행하였다. 상세정보  통기기무아문을 폐지하고 기존의 삼군부를 부활시키는 등 그간에 취해졌던 근대적 제도를 모두 없앴다. 상세정보  대원군은 명성왕후의 국장을 선포하였다. 상세정보  


4임오군란 발발 당시 조선의 외교정책

임오군란은 조선이 미국 등 서양 국가들과 수호조약을 맺으면서 중국과도 새로운 관계를 가져가 한다고 인식하고 중국과 교섭하고 있는 와중에 일어났다. 그리고 이 사건은 조선과 중국 외교관계의 방향을 엉뚱한 곳으로 돌려버렸다. 1882년 미국과 수호통상조약을 체결할 때 즈음 조선은 새로운 국제질서가 전통적인 사대질서와 조화될 수 없음을 알았다. 그러므로 조선은 중국과 기존 외교 관계인 사대질서의 변경을 추진하였다. 조선은 미국과 1882년 5월 22일(음력 4월) 〈조미수호통상조약〉을 체결하였으며, 이 협상을 마무리 할 단계에서 중국과 구체제 청산에 대한 논의를 하고 있었다. 조선은 청나라에게 ‘① 청나라가 취해온 해금조치를 풀고 조선과 통상할 것 ②조선이 전통적으로 취해온 청국 사신을 접대하는 제도를 폐지할 것 ③전통적인 사신 파견 제도를 폐지하고 조선 사신이 베이징에 상주하는 제도를 만들 것’ 등을 제안하여 논의하였다. 청나라는 해금조치 해제만을 허용하고 나머지에 대해서는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②의 사신 접대 제도 폐지와 ③의 사신 파견 제도 폐지는 기존 중화질서 속에서 종주국-조공국간의 관계를 조정하는 것이었다. 그리고 상주사신제도는 서양 국제법이 정하는 대등한 국가 간에 공사제도를 의미하는 것이었다. 청나라가 미국과 이미 조약을 체결하였고 조선과 미국이 조약을 체결하고 있으니 청국과 조선의 관계도 대등한 독립국 간의 관계로 바꾸어야 한다는 것이 조선의 의도였다. 이는 중국의 새로운 조선정책과 상이한 것이었다. 


5청군의 개입과 내정간섭

임오군란은 국내 문제에서 끝나지 않고 한중일 간 국제문제로 비화되었다. 중국은 1880년대 들어 국경 주변에 대한 확고한 대책을 수립하려 하면서 조선에 대해서도 새로운 정책을 추진하고 있었다. 국제질서가 변동하고 있는 시기에 러시아와 국경 분쟁을 겪고 있던 중국은 조선을 기존 “사대질서 상에서 조공국”이 아니라 ‘서양 국제법에서 속국’으로 만들려 하였다. 하지만 조선은 이와는 전혀 다른 외교 노선을 구상하고 있었다. 임오군란이 터지자 중국은 이를 놓치지 않았다. 중국은 베이징에 있던 조선대신 이유원(李裕元)에게 조선군주가 이 정변을 원하는가는 타진하였고 그렇지 않다는 의사를 전달받자 바로 조선으로 출병하였다. 책봉국의 군주가 원하지 않는 정변을 당했는데 천자가 가만히 있을 수 없다는 것이 출병의 구실이었다. 청은 군사 6,000명을 출병시켰으며 왕십리·이태원 지역을 습격하여 군민을 살상하였고 대원군을 청나라의 텐진으로 납치해갔다. 임오군란이 진정된 후에도 청은 군대를 철수하지 않았다. 1884년 봄까지 오장경(吳長慶), 원세개(元世凱)기 지휘하는 군사 3,000명이 주둔시켰고 갑신정변이 일어날 때까지는 1,500명을 주둔시켰다. 
임오군란을 진압한 청은 조선에 대한 형식적 조공관계를 서양 근대 국제법상에 ‘속방’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시도를 하였다. 청은 군대를 조선에 주둔시키고 마젠창(馬建忠)과 독일인 묄렌도르프(P.G,Möllendorf) 등 30여 명의 외국인을 정치·외교 고문으로 보내 내정과 외교에 간섭하였다. 1882년 9월에 조선과 청나라 간에 〈조청상민수륙무역장정〉(朝淸商民水陸貿易章程)이 체결되었다. 조청상민수륙무역장정에는 조선에 대한 청의 종주권을 명시하였다. 그리고 청나라 상인에 대한 ‘내지통상권’을 인정하였는데, 이 권리로 청나라 상인은 조선의 어느 곳에서나 자유롭게 상업을 할 수 있게 되었다. 


6일본 및 각국의 대응

임오군란이 발발하자 일본은 거류민 보호를 구실로 하나부사 공사에게 군함 4척, 육군 1개 대대를 주어 조선에 파견했다. 일본은 임오군란 중 일본공사관이 불타고 일본인이 사망했다는 사실을 최대한 활용하였다. 일본은 이 기회에 배상금을 받아 내고 나아가 조선과의 통상 조건을 한층 유리한 방향으로 만들려고 하였다. 조일수호조규(강화도조약)를 체결 할 때에 조일 양국은 관세율을 정하지 못하였다. 조일수호조규 제 11관에 따라 1876년 8월부터 관세율에 관한 협상을 시작하였지만 임오군란 때까지 결과를 내지 못하고 있었다. 하지만 일본과 맺은 1883년 〈일본인민무역규칙병해관세목병해관세칙(日本人民貿易規則幷海關稅目幷海關稅則)〉(1883년 7월 15일, 음력 6월 22일)에서 수입세율은 8~10%로 정해졌다. 일본은 또한 〈한일통상장정(韓日通商章程)〉(날짜는 위와 같음)을 통하여 최혜국대우를 보장받았다. 
조선과 청나라와 일본과의 통상조건 변화는 미국 등 다른 나라와의 무역에 영향을 주었다. 임오군란 이전인 1882년 4월에 체결된 〈조미수호통상조약〉에서의 관세율은 수입품에 최대한 30%의 관세율을 적용하게 되어 있었다. 하지만 임오군란 후 최혜국 조관이 적용되어 관세율이 8~10%로 하향 조정되었다. 한편 일본은 공사관이 불탄 것에 대하여 50만원의 배상금을 요구하였다. 

7임오군란의 결과

임오군란이 발발하자 조선 정보는 청에 개입을 요청하였고 곧이어 청은 군대를 파견하여 조선의 내정에 간섭하였다. 임오군란으로 인한 청의 개입은 국내의 정치세력을 분열시켰다. 개화세력은 청에 의해 재집권에 성공한 민씨 정권과 타협하면서 조선사회를 개혁하려는 온건개화론과 이러한 상황에 불만을 품은 급진개화파로 나뉘었다. 급진개화세력은 일본의 메이지 유신과 같은 개혁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들은 1884년 조선에 주둔한 청군이 청불전쟁 때문에 일부 병력을 철수하자 청에 대한 열세를 극복하고자 한 일본을 끌어들여 갑신정변을 일으켰다. 


자료 제공: 한국사 콘텐츠


  1. 911 테러 사건

    2001년 9월 11일. 뉴욕 월드 트레이드 센터 테러 사건. 9·11 테러(한국어: 구일일 테러, 九一一 terror, 영어: September 11 attacks 셉템버 일레븐 어택스[*], 9/11 attacks)는 약칭 9/11으로도 불리며, 2001년 9월 11일에 미국에서 발생했던 항공기 납치 동...
    Date 2018.09.11 / 단기: 4351.09.11 Bykts Views197
    Read More
  2. 서로마 제국 멸망

    오늘은 서로마 제국이 멸망한 날이다. 제국이 건립된지 수백년 가까이 지탱해오다가 서로마, 동로마로 분할되어 쇠퇴하면서 마침내 서기 480년까지 존속되다가 게르만 민족에게 멸망하였다.  서로마 제국(라틴어: Imperium Romanum Occidentale)은 285년부터 4...
    Date 2018.09.04 / 단기: 4351.09.04 Bykts Views130
    Read More
  3. 제물포 조약 체결

    오늘은 조선과 일본의 불등평 조약이었던 제물포 조약 체결일이다. 임오군란에 개입한 일본이 이의 사후처리를 위해 강요하여 맺은 조약이다. 개항 시기에 일본과 청나라 사이에서 혼란을 거듭하던 조선의 당시 상황이었다. 개항기 제물포 사진 제물포 조약 제...
    Date 2018.08.30 / 단기: 4351.08.30 Bykts Views73
    Read More
  4. 제2차 체첸 전쟁 발발

    오늘은 제2차 체첸 전쟁이 발발한 날이다. 미국보다 훨씬 큰 나라에 다양한 인종분포를 갖고 있는 러시아도 미국처럼 인종문제가 오래전부터 있어왔는데 이중 체첸 민족과의 전쟁은 러시아로서는 커다란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제2차 체첸 전쟁 제2차 체첸 전...
    Date 2018.08.26 / 단기: 4351.08.26 Bykts Views88
    Read More
  5. 제네랄 셔먼호 사건

    오늘은 신미양요의 원인이 된 제너럴 셔먼호 사건이 발생한 날이다. 미국과 조선이 개방 전 첫 교전한 사건으로 더 큰 전투로 발전한 신미양요의 계기가 되었다. 당시 제너럴 셔먼호에는 청나라 선원들이 대부분이었다. 이 사건과 신미양요는 영화로 제작되어...
    Date 2018.08.21 / 단기: 4351.08.21 Bykts Views207
    Read More
  6. 구 소련의 8월 쿠데타

    오늘은 구 소련 붕괴의 직접적 원인 중의 하나였던 8월 쿠데타가 발생한 날이다. 당시 소련 고르바체프 서기장의 개혁 정책에 반기를 든 공산당 보수 세력이 KGB를 중심으로 쿠데타를 일으켰으나 개혁의 대세를 엎지 못하고 단 3일만에 실패로 끝났다. 이는 소...
    Date 2018.08.19 / 단기: 4351.08.19 Bykts Views65
    Read More
  7. 한산도 대첩

    오늘은 임진왜란 때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왜적을 한산도 앞바다에서 통쾌하게 무찌른 한산도 대첩일이다. 세계 4대 해전으로 꼽힌다. 한산도 대첩(閑山島大捷)은 1592년 8월 14일(선조 25년 음력 7월 8일) .한산도 앞바다에서 조선 수군이 일본 수군을 크게 ...
    Date 2018.08.14 / 단기: 4351.08.14 Bykts Views294
    Read More
  8. 히로시마 원폭 투하

    1945년 8월 6일 끝까지 항복을 거부하던 일본은 미국의 히로시마 원폭 투하로 무조건 항복을 맞게된다. 세계사상 유일의 원자폭탄 투하를 당한 일본은 검으로 남을 헤친 자는 검으로 패배한다는 진리를 확인시켜주었다.   히로시마·나가사키 원자폭탄 투하(広...
    Date 2018.08.06 / 단기: 4351.08.06 Bykts Views209
    Read More
  9. 포츠담 회담 종결

    오늘은 2차세계대전을 마무리 짓는 포츠담 회담이 종결된 날이다. 포츠담 회담은 독일에서 열린 전쟁 후 세계의 지도를 다시 그리는 아주 중요한 역사적 회담으로서, 냉전의 시작이요, 세계 역사상 가장 큰 전쟁이었던 2차대전을 종결하고 새로운 세계질서를 ...
    Date 2018.08.02 / 단기: 4351.08.02 By김태수 Views39
    Read More
  10. 가쓰라 태프트 밀약

    윌리엄 하워드 태프트 & 가쓰라 다로 오늘은 그 한국에서 악명에 드높은 가쓰라 태프트 밀약이 이루어진 날이다. 이 가쓰라 태프트 밀약이 왜 한국에서 악명이 높은지는 이해가 가나, 사실 이러한 밀약이라는 것은 역사에 많이 있어왔다. 이를 너무 악의...
    Date 2018.07.29 / 단기: 4351.07.29 Bykts Views82
    Read More
  11. 갑오 개혁

    갑오경장이라고도 많이 알려져있는 갑오 개혁이 시작된 날. 조선 조정이 청일전쟁에 승리한 일본의 힘을 업어 추진한 일본식의 서양식 정치, 사회 구조 개혁 운동. 갑신정변으로 미국으로 망명간 서재필이 10년만에 조선에 돌아와 갑오 개혁에 참여했다. 갑오...
    Date 2018.07.26 / 단기: 4351.07.26 By김태수 Views86
    Read More
  12. 1967년 디트로이트 폭동

    1967년 7월 23일, 당시로서는 미국 역사상 최악의 폭동이 흑인 밀집 도시인 디트로이트에서 발생하였다. 한인들도 크게 경험한 엘에이 폭동과 같은 대규모 인종 기반의 폭동이 발생하여 수일간을 무법천지로 만들고 군이 출동하여 겨우 진압되었다. 흡사 엘에...
    Date 2018.07.23 / 단기: 4351.07.23 Bykts Views50
    Read More
  13. 임오군란

    오늘은 개항시기 기존 조선 조정에 분열이 시작된 임오군란이 발생한 날이다.  개요임오군란은 1882년 7월 19일에서(양력, 이하 양력 표시) 7월 24일까지 서울에서 하급군관들과 도시빈민들이 개항이후 시행된 개화정책과 집권세력에 저항하여 일으킨 사건이다...
    Date 2018.07.19 / 단기: 4351.07.19 Bykts Views59
    Read More
  14. 로마 대화재

    서기 64년 7월 18일 로마 대화재가 일어났다. 로마 대화재 기독교도를 화형에 처하도록 지시하는 네로 황제 로마 대화재(로마 大火災, Great Fire of Rome)는 64년 7월 18일 로마에서 일어난 대화재사건이다. 기름 창고에서 우연히 일어난 작은 화재가 시내에 ...
    Date 2018.07.18 / 단기: 4351.07.18 Bykts Views486
    Read More
  15. 디즈니랜드 개장일

    오늘은 1955년 미국의 오락문화를 대표하는 것중의 하나인 디즈니랜드가 오렌지카운티 애나하임에서 개장한 날이다.  디즈니랜드(영어: Disneyland)는 월트 디즈니 컴퍼니의 자회사인 월트 디즈니 파크 앤 리조트가 운영하는 미국 캘리포니아 주 오렌지 군 애...
    Date 2018.07.17 / 단기: 4351.07.17 Bykts Views53
    Read More
  16. 존 F. 케네디 주니어가 사망한 날

    미 전 대통령 존 F. 케네디 대통령의 아들 존 F. 케네디가 1999년 사망한 날이다. 아버지를 이어 촉망을 받던 케네디 주니어는 1999년 오늘 동부에서 경비행기 사고로 사망했다. 케네디 가를 이을 촉망을 받던 그는 38세의 젊은 나이에 요절했다.  1. 개요[편...
    Date 2018.07.16 / 단기: 4351.07.16 Bykts Views125
    Read More
  17. 프랑스 대혁명의 시작, 바스티유 데이

    1789년 7월 4일, 폭정에 더이상 참지 못한 프랑스 파리 시민들은 정치범이 수용되어 있는 곳으로 알려진 바스티유 감옥을 습격하고 대혁명을 시작한다. 서구 유럽의 근대 역사 이정표가 된 프랑스 대혁명. 영국이 산업혁명을 일으켜 경제활동의 대변혁을 가져...
    Date 2018.07.14 / 단기: 4351.07.14 Bykts Views60
    Read More
  18. 뉴욕 징병거부 폭동, 1863년 7월 13일

    오늘은 뉴욕 징병거부 폭동이 일어난 날이다. 남북전쟁이 한창이던 1863년 뉴욕의 새로운 징병법에 반발한 아일랜드계를 중심으로 한 뉴욕인들이 폭동을 일으켜 3일간 뉴욕이 치안 무방비 상태가 되었고 군대 동원으로 간신히 진압하였다. 당시를 배경으로 한 ...
    Date 2018.07.13 / 단기: 4351.07.13 Bykts Views55
    Read More
  19. 1405년 7월 11일 명나라 수군 제독 정화 남해 원정에 나섬

    콜럼버스가 미대륙을 발견하기 훨씬 이전에 300척이 넘는 대선단을 이끌고 남해는 물론 인도양, 멀리 아프리카 동쪽까지 탐험하였던 명나라의 탐험가이자 수군 제독 정화가 첫 남해 원정에 나선 날. 정화는 현재 확실히 역사적으로 고증되지 않았지만 태평양을...
    Date 2018.07.11 / 단기: 4351.07.11 Bykts Views64
    Read More
  20. 1991년 7월 10일, 보리스 옐친 러시아 초대 대통령으로 취임

    오늘은 초대 러시아 대통령이었던 보리스 옐친이 러시아 초대 대통령으로 취임한 날이다. 소련 공산당 간부로 있다가 고르바초프에게 등용되어 모스크바 시장을 지내고 소련연방 해체와 냉정 종식의 혼란스러운 시대에서 러시아 초대 대통령으로 당선되어 새로...
    Date 2018.07.10 / 단기: 4351.07.10 By김태수 Views12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