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aa2265c535dbf463d2df2679ab36d10.png






최근 친일파 청산을 위한 법안 통과를 놓고 여야간에 논란이 일고 있다. 때늦은 감은 있지만 매우 당연하고 감개무량한 일이다. 그러나 친일파 청산은 쉬운 작업이 아니다. 당시 자료와 증언자들이 미비한데다 그나마 상당 부분이 일제에 의해 조작됐기 때문이다. 그래서 옥석을 가리는 문제는 더욱 신중을 기해야 한다. 


일례로 고 박정희 대통령이 과연 친일파인가 하는 문제다. 박 대통령은 일제시대 일본군 소좌 계급장을 달고 만주땅에서 복무했다. 일제가 채용한 공직자가 모두 친일파라면 박 대통령도 친일파이다. 그러나 박 대통령이 일본 군복을 입었지만, 극비리에 독립군을 도왔다면 어떻게 평가할 것인가. 


필자는 의병정신선양회 활동을 하며 마지막 임정요인이었던 백강 조경환 선생을 자주 뵈었다. 백강은 “독립유공자로 둔갑한 친일파가 함께 묻힌 국립묘지 애국자묘역에는 절대 가지 않겠다”고 유언을 할 정도로 강직한 인물이다. 그 백강 선생이 하루는 내게 박 대통령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5·16쿠데타가 일어나고 얼마 안돼서 한 젊은이가 면목동 집으로 찾아왔는데, 큰절을 하더라는 것이다. 동행한 사람이 “대통령이십니다” 하길래 보니 박정희였다. 박 대통령은 “제가 만주에 있던 다카키 마사오입니다” 하는데, 조선인 병사들을 독립군으로 빼돌렸던 다카키의 이름을 익히 들었기 때문에 놀랍고도 반가웠다. 당시 상해 임시정부는 독립군을 보충해야 할 매우 어려운 상황이어서 박 소좌의 도움은 컸다고 한다. 


또 한 예로 일제때 우리 민족이 많이 부른 노래 중 ‘학도가’가 있다. 표면적으로 학구열을 높이기 위한 것이지만, 내면적으로는 조선인의 교화를 위해 만든 노래이다. 이 노래를 90년대 초 KBS에서 틀었다가 한 재일교포로부터 엄중한 항의를 받은 일도 있었다. 친일파 청산은 시대적 요청이나, 옥석을 잘 가려 우를 범하는 일이 있어선 안되겠다. 




22-03.jpg

이기청·의병정신선양회 사무총장·방송인




  1. 민족자긍의 단군기원(단기)을 다시 찾자

  2. 남궁억(南宮檍 : 1863∼1939)

  3. 친일파 청산, 신중히 옥석 가려야

  4. 이승만 90년전 논문 <공산당의 당부당>

  5. 최승희의 예술 생애

  6. 창조·개조 공방과 국민대표회의

  7. 헤이그 만국평화회의에 특사

  8. 보빙사(報聘使)

  9. 고종의 선교 윤허

  10. 상동교회(尙洞敎會)

  11. 방북 중 김일성 함께 찍은 기념사진

  12. 파리위원부

  13. 미의원단(美議員團) 환영회와 태평양회의(太平洋會議) 외교

  14. 기독교인 이승만

  15. 존 무초(John J. Muccio) 미국 대사

  16.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운동의 뿌리 '만국공원'

  17. 윤이상과 오길남

  18. 김일성 탄생

  19. 박헌영과 여운형

  20. 아리랑 이렇게 깊은 뜻이

  21. 헐버트(Homer B. Hulbert)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