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조회 수 84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자유시참변.jpg

자유시참변이 일어난 알렉세예브스크 교외 강가




적 보다 무서운 것이 피를 나눈 형제였다. 


1921년 6월 28일 발생한 ‘자유시 참변’은 일제의 총칼에 의해서도 아닌, 조국의 해방이라는 같은 목표를 가지고 싸우던 ‘우리’가 한 편을 제거한 어이없는 사건이었다. 

자유시는 러시아 알렉세예브스크라는 마을로, 러시아 말로 ‘자유’인 스바보바에서 딴 스바보드니라는 이름이 부쳐졌고 조선인들에 의해 ‘자유시’라고 불렸던 곳이다.

 1921년 1월 중순부터 서일을 총재로 홍범도, 김좌진, 조성환을 부총재로 한 대한독립군단을 비롯한 독립군들이 이곳 자유시에 속속 모여들었다.  그동안 분산돼 있던 독립군 부대들이 힘을 합쳐 대일항전을 전개하고, 자치주를 보장받기 위해서였다. 

그들이 모여들 당시 러시아는 혁명 후 내전의 소용돌이 속에 휩싸여 있었다. 적(赤)과 백(白)으로 나눠져 각각 레닌 정부군과 공산혁명에 반대하는 제정러시아파 군대가 맞섰다. 적군이 백군을 상대로 치열한 혁명 투쟁을 벌였고, 알렉세예브스크를 함락해 스바보드니로 이름을 바꿔 해방구로 선포했다. 

나라를 잃고 쫓기 듯 스바보드니에 집결한 독립군들 대부분은 물적으로 도움을 받고 있던 적군의 편에 섰고, 일본군은 ‘백군’을 도와 시베리아까지 출병해 있었다. 



 김좌진.jpg

청산리 전투 참전 독립군들로 가운데 빨간 원이 북로군정서총사령관 김좌진 장군 모습.

김좌진 장군은 대한독립군단 부총재였다


자유시에 집결한 독립군 중 오하묵이 이끄는 자유대대와 박일리아를 중심으로 한 니항군 사이에 독립군통수권을 둘러싸고 갈등이 일어났다. 자유대대는 이르쿠츠크파였고, 니항군은 상하이파였다. 두 파가 통수권 싸움에 목메고 있던 가운데 러시아 측은 한국인 독립군을 러시아 공산혁명군 휘하에 복속시킬 것을 통보했고, 공산혁명군에 들어오지 않는 독립군은 무장해제를 통보했다. 

무장해제는 독립군의 존재를 없애는 거나 다름없었다. 자신의 생명이자 나라의 독립을 위해 싸우던 무기를 버릴 수 없었던 독립군은 무기를 버리지 않았고, 그리고 비극은 95년전 ‘오늘(6월 28일)’ 일어났다. 

러시아 적군과 그 휘하로 들어간 조선 공산군은 독립군을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사방에서 빗발치는 총알에 일부는 강물로 뛰어들었지만, 조선 공산군은 어떠한 자비도 없이 그들을 향해 무자비하게 난사했다. 수많은 목숨이 사라졌고, 대한독립군단은 와해됐다. 

사욕에 물든 조선공산당을 이용한 것은 러시아 혁명군이었다. 그들은 일본과 캄차카만 연안 일대의 어업권을 받는 대가로 같은 민족을 이용해 조선독립군의 무장해제를 앞장서서 해줬다. 조선독립군의 뒤통수를 제대로 친 것이었다.

제국주의의 장난질에 휘말려 동포를 죽음으로 몰아넣었고, 이후 무장 항일독립운동의 맥을 끊어 버린 자유시 참변은 통탄해 마지않는다.




/김은주 기자


  1. 민족자긍의 단군기원(단기)을 다시 찾자

  2. 또 한사람의 金日成 (김일성_2)

  3. 김성주의 40년대 활동

  4. 진짜 김일성 신화의 시작

  5. 가짜 김일성(김일성 1)의 등장 보천보 전투의 진실

  6. 박정희 장군과 이승만 대통령의 만남

  7. 김구는 북한 가서 대체 뭘 했나?

  8. 건국절 논란? 1919년 임시정부 첫 대통령도 이승만이다!

  9. 신민회 조직

  10. 13도 대표 국민대회의 이름으로 조직 선포된 한성정부

  11. 아아~ 스보보드니의 밤이여!

  12. 독립군을 몰살한 공산주의자들

  13. 적 보다 무서운 것이 피를 나눈 형제

  14. 국제공산당자금배달사건[國際共産黨資金配達事件]

  15. 천기누설 김일성은 가짜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