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김태수 (David Kim)

Graduated UC Berkeley

Coordinator at First Aid Center
Works at 미한사
자유일보 로스앤젤레스 특파원
Lives in Los Angeles, California
From Incheon, Korea
조회 수 8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실패하고 플로리다로 가고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지도 이제 한달이 되어가고 있다. 많은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하면서 미국의 대 중국, 그리고 대 북한 전략에 큰 변화가 있게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지만, 지금까지 미국 국내 정책은 차치하더라도 대외교 정책에는 커다란 변화가 보이지 않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 시진핑과의 대화에서 기존의 강경한 정책을 바꾸겠다고 말하지 않았으며 다소 누그러뜨린 어조로 중국은 미국에 계속 위협적이다 라고 말하였다. 


이렇게 보듯이 공화당에서 민주당으로 정권이 바뀌어도 미국의 대 중국 정책은 큰 변화가 없으며 강경한 대 중국 트럼프 독트린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2018년 미국 국가안보회의(NSC)가 작성한 인도 태평양 정책 기본안으로서 최근 1월에 기밀문서에서 해제되어 공개되었는데, 다분히 강경한 중국 압박 내용을 담고 있으며 인도를 위시하여, 일본, 호주, 한국, 대만 등을 서로 연합하여 대 중국 전선을 펼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미국 인도 태평양 전략의 기본 골격(US STRATEGIC FRAMEWORK FOR THE INDO-PACIFIC)으로 명명된 이 정책 기본서는 기본적으로 중국이 현재와 미래의 미국의 최대 적국이며, 이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기술, 경제 분야에서 계속 미국의 우위를 유지하여 세계 곳곳에서 중국과 대결하여 구 소련과의 냉전과 같이 중국의 내부 분열을 유도하여 직접적인 전쟁이 아닌 기술과 경제의 전쟁으로 중국의 붕괴를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금년 2021년 2월 5일자로 바이든 행정부의 또 다른 인도 태평양 전략 보고서가 발표되었는데 이 보고서 내용도 이 2018년 트럼프 대통령 당시 작성된 기밀문서와의 내용과 별다른 차이는 없다. 


이 기밀문서는 우선 첫째 목표로 미국의 국토 수호를 최우선 목표로 삼고, 이에 도전하고 있는 중국의 세계 각처에서의 도발적 행동, 그리고 중요하게 점점 악화되어가고 있는 북한의 핵무기 개발을 다루고 있다. 이 문서는 인도 태평양 지역의 미국이 주도하는 자유주의적 개방적 경제체제가 미국의 힘을 유지하는 관건으로 결론짓고 이에 도전하는 전통적 반민주세력, 중국에 대항하기 위해 각 지역 파트너 국가들과의 긴밀하고 확고한 안보, 경제 동맹을 그 중심정책으로 세우고 있다.


여기에서 소위 쿼드(Quad)로 일컫는 미국, 호주, 일본, 인도 4각축을 중국에 대항하는 기본골격체로 내세우고 있다. 중국은 이 지역 서태평양의 최대 국가이면서도 16개 국가와 국경을 두고 있고 역사적으로 중심이 되어온 국가이지만 북한이외에는 별다른 동맹국가가 없는 형편이다. 일본, 인도, 호주 등 이 지역의 소위 중간 리더격이 국가들이 모두 미국과 연합을 맺고 있으며, 특히 인도는 트럼프 대통령 당시 굳건한 관계를 확보하여 일본, 호주를 넘는 최대 파트너 국가로 부상하고 있다.


이 문서와 이번 달 초에 발표된 인도 태평양 정책 보고서도 인도의 역할을 최대 중점 포인트로 잡고 있다. 인도는 앞으로 중국이 인건비가 커지면서 산업기지로서의 매력을 잃으면서 경제대국으로서의 지위가 떨어지면서 중국을 대신하는 새로운 세력으로 등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미국은 이에 대해 중국의 몰락을 예견하는 파트너 동맹국가로서 인도를 점찍은 것이며 여기에 일본, 호주가 보조 역할을 하며 그 전체적인 구도를 그리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북한에 대해서는, 이 문서는 계속하여 북한의 핵개발을 저지하고 한국이 점차적으로 한반도를 넘어 세계적으로 더욱 부상하여 기본적인 대 북한 억지 역할을 더욱 강력하게 하도록 유도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궁극적인 중국과 북한의 붕괴를 위해서는 점차적으로 직접적인 군사적 대결외에, 중국 내부의 분열을 유도하여야 한다고 하는데, 현재 시진핑 주석이 과도한 과거 모택동식의 스탈린 공산주의로 나아가는 것을 보면서, 앞으로 시진핑 주석이 계속 권력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인지, 중국 권력 내부에서의 분열로 이어질 것인지, 그리고 만약 시진핑이 권력에서 몰락하면 그보다 유연한 서방세계에 우호적인 권력이 탄생할 것인지 분석하고 있다. 현재로서는 미국은 중국의 시진핑이 권력이 확고한 것 같지만 내부에 이에 반대하는 세력이 충분히 있으며 시진핑의 과도적 공산주의로의 회귀가 그리 쉬운 여로가 될 것인지 확실하지 않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러한 중국과의 본격적인 인도 태평양, 나아가서는 전세계를 상대로 한 냉전에서 기술과 경제가 가장 큰 대결 분야가 되는데, 5G와 인공지는(AI)가 그 대결의 장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러한 면에서 바이든 행정부도 트럼프 대통령의 화웨이 중국 기업 퇴출과 미국 주식시장에서의 중국 기술 기업들의 퇴출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본다면 바이든 행정부로 넘어와도, 미국의 대 중국 정책은 그 기본골격이 크게 바뀌어지지 않으며,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의 중국 진출 미국 기업이 많은 월가의 도움이 대통령 당선에 유리하게 작용했다는 점을 고려하여 약간 부드러운 모습을 보일 수도 있지만 국익에 있어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 정책을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 문서는 또한 한국의 계속되는 중국 우호 정책을 크게 우려하고 있으며, 이를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는데, 대만 내부의 중국에 대한 국민당과 민주진보당의 대결도 다루고 있다. 


결론으로는 구 소련과의 냉전이 다시 인도 태평양 지역에서, 그리고 나아가 전셰게를 무대로 중국과의 새로운 냉전이 이미 시작되었으며, 이러한 전세계 정치구도가 미국 주도하에 점진적인 중국의 분열로 향해가는 그러한 전개상황에 와 있겠다 하겠다.  


원문 출처: https://trumpwhitehouse.archives.gov/wp-content/uploads/2021/01/IPS-Final-Declass.pdf





  1. 미국의 아프가니스탄 철수 및 이후의 영향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서 대혼란속에서의 철수     아프가니스탄 전쟁 드디어 종결, 그러나 그 후폭풍은?   미국 역사상 최장의 전쟁으로 기록될 아프가니스탄 전쟁이 마침내 오늘 마지막 미군이 철수하면서 그 역사의 장을 마감하였다. 하지만 지난 2주여...
    Date 2021.08.30 / 단기: 4354.08.30 By김태수 Views38
    Read More
  2. 워싱턴 한미 평화 회의 개최

    한국과 미국을 잇는 주한미군전우회(Korea Defense Veterans Association(KDVA))가 주최한 2021년 제1차 한미 평화 회의가 7월 28일 워싱턴 디시 메이플라워 호텔에서 전 한미연합사, 주한미군 사령관이자 현 KDVA 회장인 빈센트 브룩스 대장(은퇴)과 200명의 ...
    Date 2021.07.28 / 단기: 4354.07.28 By김태수 Views58
    Read More
  3. 미국의 대 중국 전략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실패하고 플로리다로 가고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지도 이제 한달이 되어가고 있다. 많은 이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하면서 미국의 대 중국, 그리고 대 북한 전략에 큰 변화가 있게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지만, 지금까지 미국 국내...
    Date 2021.02.12 / 단기: 4354.02.12 By김태수 Views82
    Read More
  4.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기대하면서

    미국 대통령 선거가 앞으로 이틀앞으로 다가오면서 향후 4년간 미국의 앞길을 책임질 이 선거에 세계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현재 미 주류언론들은 아직도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거의 10% 차이로 앞서가고 있다고 보도하고 있는데 이 상황은 4년전 트럼...
    Date 2020.11.01 / 단기: 4353.11.01 By김태수 Views158
    Read More
  5. [대선 D-15 엇갈린 한인 표심] 경제는 트럼프, 한미관계는 바이든

    [대선 D-15 엇갈린 한인 표심] 경제는 트럼프, 한미관계는 바이든 워싱턴=김필규 특파원 트럼프 지지자 “자영업자들은 트럼프 환영” “LA폭동 경험, 약탈 용납못해” 바이든 지지자 “혐오 부추기니 한인 위험” “트럼프, 한·미 동맹 부정적” 19일로 대선을 꼭 보...
    Date 2020.10.19 / 단기: 4353.10.19 By김태수 Views65
    Read More
  6. 트럼프 대통령 재선 지지 한인단체 집회

    로스앤젤레스의 한인단체들이 함께 모여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지지하는 집회를 가졌다. 10월 3일 현지 로스앤젤레스 시간 2시 한인타운 중심지인 웨스턴 가와 윌셔 가의 전철역 광장(태극기 광장)에서 거행된 이날 집회에서는 300여명의 한인들과 타 커뮤...
    Date 2020.10.04 / 단기: 4353.10.04 By김태수 Views86
    Read More
  7. 미주 한인들 2대1 비율로 트럼프 지지

    대통령 선거가 50여일로 다가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아니면 민주당 바이든 후보의 당선을 놓고 미주 한인들은 거의 두배 가까이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 9월 14일자 미주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본 신문이 실시한 온...
    Date 2020.09.14 / 단기: 4353.09.14 By김태수 Views72
    Read More
  8. 활발한 트럼프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는 아시안 태평양계 미국인들

    “전국 선거운동 주말” 동안, 트럼프 빅토리 대통령 선거운동본부는 미국 전역에서 아시안 태평양계 미국인들과 활발한 접촉을 갖고 유권자 등록과 아시안 태평양계 커뮤니티에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의 성과에 대해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달하였습니다. 아시안...
    Date 2020.09.02 / 단기: 4353.09.02 By김태수 Views32
    Read More
  9. 멜라니아 트럼프 영부인 공화당 전당 대회 연설 하이라이트

    “저는 미국에 제한된 영어 실력의 돈없는 외국인 유학생으로 왔습니다. 저는 식당 웨이트레스로 일하며 학비를 벌고 열심히 일하고 공부했습니다. 영어가 모국어가 아님임에도 불구하고 저는 주요 공립학교 교사가 되었고 후에는 고위 주와 연방 공무원이 되었...
    Date 2020.08.26 / 단기: 4353.08.26 By김태수 Views33
    Read More
  10. 공화당 전당대회 첫날 소식

    “공화당 전국 전당대회 첫날은 아시안 태평양계 미국인들에게 미국의 꿈이 아직 살아있으며 번영하고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근면과 노력으로 이 꿈을 이룰 수 있습니다 – 미국의 첫 여성 인도계 주지사가 되는 것처럼 말입니다. 아시안 태평양계 2세로서 우...
    Date 2020.08.25 / 단기: 4353.08.25 By김태수 Views55
    Read More
  11. 공화당 전당대회 정당 강령

    “공화당의 중심 가치는 자유, 민주주의, 번영, 평화, 정의, 강력한 국가, 그리고 지역사회의 안전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은 미국인들과 법적으로 미국에 이민오는 모든 이민자들에게 권한을 부여하고, 보다 나은, 아름다운 삶을 성취하기 위한 미국의 ...
    Date 2020.08.24 / 단기: 4353.08.24 By김태수 Views52
    Read More
  12. 제2회 KCPAC 대회 내일 서울에서 개최

    지난해 처음 열렸던 한국 미국 보수대회 KCPAC이 내일 월요일 8월 24일 미국 서부시간 오후 4:30, 동부시간 오후 7:30, 한국 시간 화요일 8월 25일 오전 8:30에 다시 열린다. 5시간 동안 계속될 이 대회는 한국 서울 하이얏트 그랜드 호텔에서 개최되며 코로...
    Date 2020.08.23 / 단기: 4353.08.23 By김태수 Views98
    Read More
  13. 트럼프 대통령 재당선을 위해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 아시안 태평양계 미국인들

    트럼프 대통령 재당선을 위해 열심히 활동하고 있는 아시안 태평양계 미국인들   트럼프 빅토리 대통령선거 캠페인은 이틀 연속 미국 전역에서 아시안 태평양계 미국인 모임을 개최하였습니다. 모임의 주제는 “우리들의 스토리”와 “제45대 트럼프 대통령과 자...
    Date 2020.08.07 / 단기: 4353.08.07 By김태수 Views49
    Read More
  14. 아시안 태평양계 미국인들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

    미 공화당 전국위원회에서 보내온 트럼프 대통령 홍보물 확실한 선택:  계속하여 아시안 태평양계 미국인들을 위해 공약을 실천해 나가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 “트럼프 대통령은 아시안 태평양계 미국인들의 공로와 헌신에 크게 감명받고 감사해 하고 있습니다...
    Date 2020.07.27 / 단기: 4353.07.27 By김태수 Views118
    Read More
  15. 계속 논의되고 있는 주한미군 철수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을 다시 제기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 다시 논의되고 있는 주한미군 철수 문제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된 후부터 공공연히 논의되어 왔던 주한미군 철수가 주독일 미군 철수가 실제화되면서 다시 수면에 떠오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Date 2020.07.21 / 단기: 4353.07.21 By김태수 Views92
    Read More
  16. 경찰을 강력히 옹호하는 트럼프 대통령

    미 전국 공화당 위원회(RNC)에서 본지에 다음과 같이 언론보도자료를 보내왔다.  Asian Pacific Americans Won't be Safe in Joe Biden's America   “President Trump has shown time and time again his support for law enforcement, who put their lives o...
    Date 2020.07.21 / 단기: 4353.07.21 By김태수 Views59
    Read More
  17. 론나 맥대니얼 공화당 전국위원회 의장 기고문

    다음은 미 공화당 전국위원회(RNC) 론나 맥대니얼 의장이 오늘 납세일을 맞아 트럼프 대통령의 아시안 태평야예 미국인 가족들을 위한 감세와 기회 확대 노력에 대한 기고문이다. 독점 기고: 론나 맥대니얼 의장, ‘트럼프 대통령은 다시 한번 계속하여 아시안 ...
    Date 2020.07.15 / 단기: 4353.07.15 By김태수 Views64
    Read More
  18.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이제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가 4개월 미만으로 다가오면서, 지금까지 일어나고 있는 많은 사회 혼란의 대사태에서 많은 이들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이 매우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가장 최근의 대통령 여론조사에서는 대체적으로 8%-12%로 민주당...
    Date 2020.07.12 / 단기: 4353.07.12 By김태수 Views67
    Read More
  19. 홀리 미첼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수퍼바이저 제2구 후보 초청 간담회

     간담회를 주최한 정찬용 변호사와 홀리 미첼 후보 오는 11월 치루어지는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수퍼바이저 제2지역구 선거를 앞두고 금년 초 2위에 올라 1위를 한 허브 웨슨 후보와 함께 결선에 진출하는 홀리 미첼 후보 초청 한인타운 언론 간담회가 오늘 한...
    Date 2020.07.07 / 단기: 4353.07.07 By김태수 Views39
    Read More
  20. 폭동에서 성공적으로 잘 방어해낸 한인타운

    1992년 사이구 폭동 당시 약탈자들을 향해 총을 쏘는 데이빗 주 자경단원 미네아폴리스에서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로부터 목조르기로 사망한 후 발생한 미국의 전국적인 폭동 사태가 로스앤젤레스에도 번졌으나 지난 1992년 사이구 폭동때와는 달리 ...
    Date 2020.06.07 / 단기: 4353.06.07 By김태수 Views24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
위로